부산 도심 속 걷기 좋은 테마관광코스 4개 코스 운영

스토리텔러들의 재치있는 입담과 함께 부산 도심 속 걷기

양상국 | 기사입력 2019/05/14 [06:36]

부산 도심 속 걷기 좋은 테마관광코스 4개 코스 운영

스토리텔러들의 재치있는 입담과 함께 부산 도심 속 걷기

양상국 | 입력 : 2019/05/14 [06:36]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부산시는 민선 7기 사람중심 보행정책에 맞춰 시민 및 국내외 관광객이 재미있게 걸을 수 있고 역사·문화·관광이 함께 어우러진 도심 속 걷기 좋은 테마관광코스 4개 코스를 오는 18일부터 시범 운영한다.

▲ 걷기좋은그림


시범운영 4개 코스는 부산 최대 대학가가 밀집한 남구 청년문화·평화의 거리(부산박물관∼UN기념공원∼경성대 문화골목), 수영강 영화·예술의 거리(수영사적공원∼F1963∼시립미술관), 동구 원도심 피란수도·역사의 거리(초량 이바구길∼유치환우체통∼부산포개항길), 서부산 생태문화의 거리(낙동강문화관∼낙동강하구에코센터∼현대미술관) 등이다.

▲ 남구 청년문화·평화의 거리


특히 각 코스에는 젊은 감각의 테마형 캐릭터(남구 까탈스러운 역사 선생님, 수영강 수영동 청년회장, 원도심 80년대 복학생, 서부산 위대한 탐험대장) 스토리텔러들이 동반하면서 부산관광을 구수한 사투리와 재치로 풀어내 약 3시간의 코스가 지루할 틈이 없다. 주말에 가족, 친구, 이웃과 함께 도심 속 부산을 느끼고 관광도 하고 건강도 챙기는 일석삼조의 기쁨을 얻어갈 수 있다.

▲ 걷기좋은곳


걷기 좋은 테마관광코스는 걷기 좋은 부산 워킹투어라는 이름으로 18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최소 7명 이상으로 운영되며 5∼6월 무료로 실시하고 7월 1일부터는 유료화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한다. 시 관계자는사람중심 보행정책 사업의 일환인 도심 속 걷기 좋은 테마관광코스 사업은 앞으로 참가자 설문 등을 통해 지속해서 보완해 나갈 것이라면서본 사업은 부산관광 활성화 및 청년 스토리텔러 운영을 통해 일자리 창출의 시너지 효과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문화체육관광부, 광복절 맞아 나만의 광복절 역사여행 10선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