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요리 기행, 경기도 누들 로드_Noodle Road ①

머리가 지끈거릴 만큼 시원한 냉면도 좋고 매콤한 비빔국수도 좋다

양상국 | 기사입력 2019/07/08 [06:10]

면요리 기행, 경기도 누들 로드_Noodle Road ①

머리가 지끈거릴 만큼 시원한 냉면도 좋고 매콤한 비빔국수도 좋다

양상국 | 입력 : 2019/07/08 [06:10]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자칫 입맛을 잃기 쉬운 여름. 기분전환 할 수 있는 특별한 음식이 필요하다. 머리가 지끈거릴 만큼 시원한 냉면도 좋고 매콤한 비빔국수도 좋다. 휴가 삼아 경기도 누들로드는 어떨까? 산티아고 순례길은 당장 못 가도 경기도 국수 순례길은 언제라도 떠날 수 있다.

▲ 경기누들로드


경기도 대표 인생 막국수, 여주 천서리 막국수촌, 막 만들어 먹는 국수라는 막국수. 소탈한 이름을 가진 막국수는 언제 만나도 반가운 음식이다. 남한강이 잔잔히 흐르는 여주 천서리는 1978년 평안북도 강계 출신의 실향민이 이곳에 막국수 집을 연 것을 시작으로 2000년경에는 약 30여곳의 막국수 집이 밀집했던 곳이다. 

 

▲ 여주_막국수    


지금은 강계봉진막국수, 홍원막국수, 천서리막국수 등 10여곳의 막국수 집이 2대, 3대에 걸쳐 전통을 잇고 있다. 천서리 막국수는 매콤한 양념의 비빔막국수가 제맛이다. 묵직한 놋그릇에 담겨 나오는데, 육수를 자박하게 붓고 바로 삶은 메밀면을 돌돌 말아놓는다. 고명으로 신선한 오이와 무를 채 썰어 올리고 비법 양념장을 넣는다.

▲ 여주_막국수  


맨 위에 삶은 달걀을 올리고 김 부스러기를 넉넉하게 뿌리면 완성. 과정은 간단하지만 과정에 담긴 정성은 쉽지 않다. 살짝 쏘는 기분 좋은 매운맛이 지친 미각을 일깨운다. 매운맛이 부담스럽다면 함께 제공되는 따듯한 육수를 마시고, 좀 더 매운맛을 원한다면 양념장을 추가하면 된다.

▲ 여주_막국수  


천서리 막국수촌은 메밀과 전분을 배합한 면을 사용한다. 구수한 향은 물론, 촉촉하고 부드러운 감촉과 탄력 있는 식감의 비법이다. 경기도 여주시 대신면 천서리길 일원. 물국수/비빔막국수 8천원대, 곱빼기 9천원대, 편육 16천원대

 

▲ 양평_옥천냉면


담백한 황해도식 냉면, 양평 옥천냉면, 맑은 양평 그중에서도 옥처럼 맑은 물이 여러 곳에서 난다는 옥천은 유명한 냉면마을이다. 한국전쟁 당시, 황해도에서 냉면집을 하던 부부가 옥천에 정착하면서 옥천냉면의 역사가 시작됐다. 인근 군부대의 군인과 면회객을 통해 입소문이 나면서 일부러 찾아오는 손님이 생겨났고, 냉면집도 하나, 둘 늘어나 지금의 냉면마을이 형성되었다. 

▲ 양평_옥천냉면  


한때 옥천냉면마을은 냉면의 성지 중 하나로 꼽혔다. 황해식당과 고읍냉면이 평양냉면 맛집으로 불리며 수많은 순례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덕분에 냉면마을과 경의중앙선 아신역을 오가는 택시가 호황을 누리기도 했다. 황해도식 냉면인 옥천냉면은 돼지고기로 육수를 내며, 동치미국물이나 인공조미료를 일절 첨가하지 않기 때문에 깔끔하면서도 담백한 맛이 난다.

▲ 양평_옥천냉면


다소 심심하게 느껴질 수 있는 옥천냉면은 고춧가루와 식초로 무쳐낸 짠지와 함께 먹으면 잘 어울린다. 면은 메밀과 고구마 전분을 섞은 굵은 면을 사용한다. 툭툭 끊기는 평양냉면과 쫄깃쫄깃한 함흥냉면의 중간쯤 되는 식감이다. 큼지막하게 부친 완자와 두툼하게 썰어낸 편육도 옥천 냉면마을의 별미다.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경강로 / 옥천길 일원. 물.비빔냉면 1만원대, 완자, 편육, 반반 2만원대

▲ 하남_초계국수  


여름 보양식, 뜨거운 여름, 입맛을 살릴 별미 중 하나가 초계국수다. 함경도와 평안도 지방의 전통음식인 초계탕에서 유래한 것으로 차게 식힌 닭 육수에 국수를 말고 닭고기를 얹어 먹는 음식이다. 초계탕은 조선시대 연회에 접할 수 있었던 보양식으로, 초계의 ‘초’는 식초를 뜻하고 ‘계’는 평안도의 방언으로 겨자를 뜻한다. 초계국수도 이름따라 식초와 겨자로 간을 해서 새콤하면서 알싸한 맛이 청량감을 더한다.

▲ 하남_초계국수


하남시 미사리의 초계국수는 우선 푸짐한 양에 놀라게 된다. 하얀 국수 위에 백김치, 오이, 닭 가슴살을 듬뿍 준다. 살얼음이 동동 뜬 육수를 가득 담아내면 커다란 그릇이 꽉 찬 느낌이다. 잘 삶은 면은 차가운 육수를 만나 면발이 마치 냉면처럼 탱글하고 쫄깃하다. 구수하게 우려낸 육수를 한 모금 들이키면 무더위도 단번에 날릴 만큼 시원하다.

▲ 하남_초계국수    


고명으로 올린 닭고기 또한 매우 부드럽고 고소하다. 매콤한 양념을 더한 초계 비빔국수도 좋다. 역시 푸짐하게 닭고기가 올라가고 차가운 육수가 함께 제공된다. 시원한 맛과 푸짐한 양은 물론 대로변에 위치한 까닭에 특히 자전거와 오토바이 동호회원들에게 인기가 높다.  경기도 하남시 미사대로~남양주시 와부읍 다산로. 초계국수 9천원대 / 경기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물놀이하기 좋은 가족 여행지, 철원군 김화읍 쉬리마을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