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와 잡동사니의 유쾌한 반란,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폐품을 활용해 만드는 미술을 가리

이성훈 | 기사입력 2019/10/28 [07:20]

쓰레기와 잡동사니의 유쾌한 반란,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폐품을 활용해 만드는 미술을 가리

이성훈 | 입력 : 2019/10/28 [07:2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는 국내 1호 정크아티스트 오대호 작가의 작품을 만나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작가가 20여 년 동안 제작한 작품 6000여 점 가운데 1300여 점을 전시한다. 1950년대 미국 화가 로버트 라우션버그의 컴바인 페인팅에서 시작된 정크아트는 쓰레기와 잡동사니를 의미하는 정크(junk)와 예술(art)을 합친 말로,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폐품을 활용해 만드는 미술을 가리킨다.

 

▲ 오대호아트팩토리에는 1300여점의 정크아트작품이 전시됐다 


지난 5월 개관한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는 폐교된 능암초등학교를 2013년부터 지켜온 충주어머니상상학교의 배턴을 이어받았다. 앙성 권역 관광 활성화를 위한 도담도담(옛 능암초) 관광 사업자 공모 를 통해서다.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가 구원 등판하면서 충주시 북쪽 끝에 자리한 앙성면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 복도에도 많은 작품이 전시된다 


우리나라 온천 가운데 원수(原水)의 탄산 비율이 가장 높은 앙성온천과 1980년대 중부지방 대표 우시장의 맥을 잇는 참한우마을 등 앙성의 숨겨진 관광지가 함께 주목받기 시작한 것. 8개월 동안 시범 운영하며 가능성을 인정받은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는 개관과 동시에 한국관광공사 세종충북지사가 선정한 강소형 잠재 관광지 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 에코봇은 재생골판지를 사용해 제작한다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는 능암초등학교의 새 주인으로서 그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사람 손길이 닿지 않아 흉물스럽던 교사(校舍)는 동화에서 튀어나온 건물처럼 알록달록 예쁜 옷을 입었고, 잡초가 무성하던 운동장은 멋진 정크아트 작품으로 가득하다. 시골 마을 작은 학교에서 사라진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다시 들린다. 

 

▲ 레버를 돌리면 머리와 손이 번갈아 나오는 작품


정크아트와 폐교, 쓸모가 다해 버려진 것들의 유쾌한 반란이다.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 관람은 매표소가 있는 카페 미야우에서 시작한다. 병풍처럼 길게 늘어진 단층 건물 왼쪽 끝이다. 파스텔 톤으로 차분하게 마감한 인테리어와 가을빛을 닮은 은은한 조명이 매력적인 이곳에서 아이들은 에코봇을 만들고, 부모는 커피 한잔 마시며 여유를 누린다.

 

▲ 모션캘러리 


재생 골판지로 제작한 에코봇은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를 대표하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도안에서 뜯어낸 각 부위를 볼트와 너트로 고정하는 단순한 작업이지만, 오대호 작가가 추구하는 감성적 정크아트를 짧게나마 경험할 수 있다. 정크아트 작품에 색을 칠하는 아트 컬러링도 특별한 체험이다.

▲ 버튼으로 작동하는 작품 


카페 옆으로 긴 복도를 따라 모션 갤러리와 키즈 갤러리가 이어진다. 모션 갤러리는 이름처럼 간단한 조작으로 작품을 움직여보는 공간이다. 고개를 좌우로 돌리고 손을 위아래로 흔드는 단순한 동작이지만, 폐품을 이용한 작품이기에 의미가 남다르다.

▲ 야외전시장에는 20여 대의 재미난 자전거가 있다  


테마 공원 놀이 기구처럼 의자에 앉아 작동하는 작품도 있다. 코코몽, 둘리, 미키마우스, 뽀로로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만화 캐릭터는 키즈 갤러리에서 만날 수 있다. 고양이와 펭귄으로 변신한 소화기도 재미나다. 정크아트라고 해서 흥미 위주로 만든 작품만 있는 건 아니다. 오대호 작가의 예술 세계를 보여주는 작품도 자주 눈에 띈다.
 

▲ 개미모습의 흔들의자 


오토바이 연료통으로 사람 얼굴을 표현한 작품과 라디에이터의 겹친 선을 이용해 인체를 형상화한 작품은 오 작가의 독보적 작품 세계를 보여주는 걸작으로 평가 받는다. 운동장을 활용해 꾸민 실외 전시장에는 키가 족히 3m는 되는 로봇부터 폐타이어로 만든 루돌프, 영화 속 히어로 스파이더맨까지 정크아트의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는 작품이 많다.
 

▲ 정크아트의 정수를 보여는 로봇들 


녹슨 자동차 휠은 멋진 무사로 변신했고, 구부러진 쇠 파이프는 문어를 닮은 외계인으로 다시 태어났다. 기상천외한 자전거 20여 대는 아이들을 위한 특별 선물이다. 자전거가 특별해봐야 자전거지 라고 생각하면 오산. 바람개비가 달린 세발자전거는 얌전한 편이다.

 

▲ 기린모양의 미끄럼틀 

 

뒷바퀴 축을 옮겨 바퀴가 돌 때마다 말 타는 것처럼 덜컹거리며 앞으로 가는 자전거가 있는가 하면, 스포츠카처럼 완전히 드러누워야 발이 간신히 페달에 닿는 자전거도 있다. 나란히 앉아 페달을 밟으면 게처럼 옆으로 이동하는 자전거는 아이보다 어른이 좋아한다. 20여 대 자전거가 모두 다르니, 이것저것 골라 타는 재미가 쏠쏠하다. 페달 대신 아빠와 엄마의 사랑으로 달리는 자전거는 온 가족이 꼭 한번 타봐야 한다.

▲ 흥부놀부를 재현한 정크아트 디오라마 


기린 모양 미끄럼틀과 개미 모양 흔들의자, 《흥부와 놀부》 《해님달님》 같은 전래 동화 속 장면을 정크아트로 재현한 디오라마도 흥미로운 볼거리다. 실외 전시장 한쪽에 나란히 자리한 원두막도 매력적이다. 볏짚을 이고 앉은 모습이 시골 외갓집에서 본 것과 꼭 닮았다. 의자와 테이블이 마련돼 간식을 먹으며 쉬기에도, 운동장 이곳저곳을 쉴 새 없이 돌아다니는 아이들을 감시(?)하기에도 그만이다.
 

▲ 종댕이길_출렁다리  


충주 여행에서 충주호가 빠지면 섭섭하다. 충주호를 좀 더 가깝게 만나려면 종댕이길과 충주댐물문화관은 꼭 찾아야 한다. 종댕이길은 정상을 찍고 내려오는 등산처럼 무턱대고 걷는 길이 아니다. 곳곳에 마련된 쉼터와 정자, 조망대에서 충주호 풍경을 즐기며 최대한 천천히 걸어야 제맛을 느낄 수 있다. 3개 코스로 구성된 종댕이길 가운데 마즈막재주차장에서 출발해 심항산둘레길을 따라 원점으로 돌아오는 2코스(8.3km)가 인기다. 심항산 정상에서 바라보는 충주호도 아름답다.

▲ 충주댐물문화관_물관련 동요와 동시를 들을 수 있는 전시물 


충주댐물문화관은 충주다목적댐의 역사와 댐의 작동 원리를 알리기 위해 조성했다. 대형 스크린을 갖춘 홍보관에서는 매주 토·일요일 오후 1시와 3시에 무료 영화를 상영한다. 터치스크린을 이용해 물에 관련된 동시와 동요를 소개하는 코너도 흥미롭다. 충주댐물문화관을 돌아본 뒤에는 충주댐 위를 걸어도 좋다.

 

▲ 종댕이길_심항산 정상에서 본 한반도 모습의 충주호 


충주댐 보조여수로 건설 공사 때문에 현재 전망 엘리베이터 이용은 불가하다. 꿩 요리는 충주를 대표하는 전통 음식이다. 꿩 뼈로 낸 국물에 꿩고기를 데쳐 먹는 샤부샤부, 육회, 탕수, 튀김, 불고기, 만두를 모두 맛보는 코스 요리가 일반적이다.
 

▲ 충주댐물문화관_충주다목적댐 산책로 


꿩 한 마리로 이처럼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는 건 요리마다 다른 부위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가슴살로 조리하는 샤부샤부나 육회와 달리 불고기에는 다리를, 튀김에는 다리와 날개를 사용한다. 탕수와 만두는 나머지 부위를 다져서 만든다. 꿩고기는 누린내가 없어 어떤 요리와도 잘 어울린다.

 

▲ 꿩요리_꿩 코스 요리 

 

○ 당일여행 :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종댕이길→충주댐물문화관→꿩 요리(수안보면)

 

○ 1박 2일 여행 : 첫날_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참한우마을→앙성온천 / 둘째날_종댕이길→충주댐물문화관→수안보온천→꿩 요리(수안보면)

 
○ 관련 웹 사이트

 - 충주시 문화관광 www.chungju.go.kr/tour/index.do

 -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 https://5factory.kr

 - 한국수자원공사(충주댐물문화관) www.kwater.or.kr

 
○ 문의

 -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 043-844-0741

 - 종댕이길(충주시청 산림녹지과) 043-850-5822

 - 충주댐물문화관 043-846-6462

 - 충주체험관광센터 043-845-0245

 - 충주공용버스터미널관광안내소 043-850-7329

 

○ 주변 볼거리 : 중앙탑사적공원, 충주세계무술공원, 충주 미륵대원지, 하늘재 / 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영동 도마령의 만추, 뛰어난 풍광과 정취로 눈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