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최대규모 지역축제, 칸델라리아 성모 마리아 축제 성료

유네스코 인류 무형 문화재로 등재된 페루 최대 규모의 지역 축제

이성훈 | 기사입력 2020/02/17 [13:57]

페루 최대규모 지역축제, 칸델라리아 성모 마리아 축제 성료

유네스코 인류 무형 문화재로 등재된 페루 최대 규모의 지역 축제

이성훈 | 입력 : 2020/02/17 [13:57]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페루관광청이 페루 최대 규모 축제 중 하나인 칸델라리아(Candelaria) 성모 마리아 축제 성료 소식을 전했다. 칸델라리아 성모 마리아 축제는 페루 전통 음악과 함께 선보이는 각 지역의 민속춤 그리고 개성 있는 전통 복장 등을 통해 페루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축제로 티티카카 호수의 도시로 알려진 푸노(Puno)에서 매년 2월 개최된다. 올해는 2월 1일부터 2월 15일까지 진행되었으며, 약 6만 명의 관광객들이 이 축제를 즐기기 위해 푸노를 찾았다고 밝혔다.

 

▲ 칸델라리아 성모 마리아 축제 전경


칸델라리아 성모 마리아 축제는 종교적, 문화적 성격을 지닌 축제로 높은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2014년 유네스코 인류 무형 문화재로 등재되며 남미에서 꼭 봐야 할 축제 중 하나로 꼽힌다. 축제의 상징인 칸델라리아는 풍요와 순결을 상징하는 푸노의 수호신으로, 축제 기간 중 열리는 두 차례의 전통 춤 경연 대회를 위해 전국에서 모여든 무용가들이 토속적 색채가 담긴 음악을 배경으로 아프리카계 원주민들의 춤 모레나다(Morenada)부터 화려한 악마 가면을 쓰고 추는 디아블라다(Diablada)까지 수백 가지의 전통 춤을 선보인다.

 

▲ 화려한 가면을 쓰고 선보이는 모레나다 퍼포먼스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푸노의 메인 거리에서 진행되는 퍼레이드로, 성모 마리아의 성상을 운반하며 형형색색의 지역 전통 옷과 이색적인 가면으로 분장한 참가자들은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그 외에도 종교 의식 행사가 이루어져 축제의 즐거움과 더불어 페루의 문화를 함께 엿볼 수 있다.

 

▲ 칸델라리아 성모 마리아 축제 내 디아블라다 퍼포먼스 


축제가 열리는 페루의 남부 도시 푸노는 해발 3,810m에 위치한 세계에서 가장 높은 가항 호수 티티카카(Titicaca)가 위치한 곳으로, 현재까지도 고대 전통 생활 양식을 이어오고 있어 잉카 문명이 깃든 전통 의식이나, 갈대 배를 타보는 등의 다양한 현지 체험이 가능해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페루의 여행지 중 한 곳이다.

 
페루관광청 담당자는 페루 관광 통계에 따르면 2018년 페루를 찾은 한국인 여행객의 약 11%에 해당하는 3천 5백 명 이상의 한국인 여행객이 푸노를 방문할 정도로 문화 및 자연에 관심이 높은 한국인 여행객에게 푸노는 앞으로 더 사랑받을 명소라고 전했다. 페루관광청_사진제공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국내여행
옥천군, 구읍 벚꽃 길 드라이브 스루로 감상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