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 제1회 합천 수려한영화제 개막

합천군수를 비롯한 합천군 관계자 및 지역 군민과 전국의 영화창작

박동식 | 기사입력 2020/07/21 [03:48]

합천군, 제1회 합천 수려한영화제 개막

합천군수를 비롯한 합천군 관계자 및 지역 군민과 전국의 영화창작

박동식 | 입력 : 2020/07/21 [03:48]

[이트레블뉴스=박동식 기자] 경남 합천군은 오는 23∼27일 제1회 합천 수려한영화제를 개막한다고 전했다. 오는 23일 오후 7시부터 합천영상테마파크 내 단성사 극장에서 합천군수를 비롯한 합천군 관계자 및 지역 군민과 전국의 영화창작자 및 관계자들이 참석해 총 5일간의 여정을 시작한다.

 
개막식에서는 합천 수려한영화제 조직위원장인 문준희 합천군수의 개막선언을 시작으로 프로그램 상영작, 영화제 트레일러, 본심 심사위원 등이 소개된다. 제1회 합천 수려한영화제의 개막식 사회는 장준휘 배우가 맡았다.

 

▲ 여름밤 (스틸 컷)


독립영화계의 유해진이라 불릴 만큼 무수히 많은 다양한 장·단편영화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보여준 배우로서 스크린뿐만 아니라 드라마, 연극공연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의 출연작들은 2019년 전주국제영화제 대상을 수여했고, 2020년에도 호평 속에 상영되고 있다. 총 1천2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되는 24편의 경쟁작 심사는 3인의 심사위원이 참여한다.

 
이용철, 남다은 영화평론가를 비롯해 전도연 주연의 인어공주(2004년),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2000년), 그리고 합천영상테마파크에서 촬영된 천우희 주연의 해어화(2015년)를 연출한 박흥식 감독 등이 5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되는 대상 1편과 우수상, 배우상을 선정하기 위한 여정에 돌입한다.

 

▲ 남매의 집


올해 합천 수려한영화제의 개막작은 장재현 감독의 열두번째 보조 사제, 2014와 정승오 감독의 새들이 돌아오는 시간, 2016 등 단편영화 2편이다. 이 영화들은 발표 당시 화제와 호평은 물론 여러 국내외 영화제에서 수상한 독립영화의 걸작 단편영화이다.

 
합천 수려한영화제 유순희 집행위원장은 두 작품 모두 이후 감독의 장편 데뷔작의 기초가 되는 원작과 같은 작품들로 장재현 감독의 열두번째 보조 사제는 김윤석, 강동원 주연의 검은 사제들로 만들어져 대중적인 성공을 가져왔고 정승오 감독의 새들이 돌아오는 시간도 독립 장편영화 이장으로 제작돼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 CGV 아트하우스 창작지원상 및 제35회 바르샤바 국제영화제에서 작품상을 받고 지난 3월 전국적으로 개봉됐다고 말했다.

 

▲ 합천수려한영화제

 

유 위원장은 2편의 개막작이 낯설 수도 있는 독립영화의 재미와 의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 고 덧붙였다. 새들이 돌아오는 시간의 정승오 감독 및 배우들도 영화제에 참가해 새로 시작하는 합천 수려한영화제를 함께 즐길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수려한 경치와 전국 제일 촬영세트장 합천영상테마파크에서 개성 있는 독립영화들을 함께 즐길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영화제 소식은 영화제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걷고 사색하고 치유하는 가평 경기도잣향기푸른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