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가족이 즐기는 무형유산, 한여름 밤의 가족공연

한여름 밤의 가족공연은 국민에게 무형유산을 친숙하게

박동식 | 기사입력 2020/08/01 [13:08]

온 가족이 즐기는 무형유산, 한여름 밤의 가족공연

한여름 밤의 가족공연은 국민에게 무형유산을 친숙하게

박동식 | 입력 : 2020/08/01 [13:08]

[이트레블뉴스=박동식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가족이 함께 무형유산을 즐길 수 있는 한여름 밤의 가족공연을 오는 8월 5일부터 19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공연장(전북 전주시)에서 개최한다. 한여름 밤의 가족공연은 국민에게 무형유산을 친숙하게 접할 기회를 제공하여 문화로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마련된 것으로, 그동안 공연 관람이 어려웠던 7세 이하 어린이들도 함께할 수 있도록 준비하였다.

 

▲ 한여름밤의 가족공연



먼저, 8월 5일에 시작되는 첫 공연은 창작인형극 문둥왕자가 무대에 오른다. 남사당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3호)의 꼭두와 고성오광대(국가무형문화재 제7호)의 문둥왕자가 만나 아픔을 이겨내고 지구별의 왕자가 된다는 감동적인 이야기를 담았다.

 
8월 12일에는 춤추는 판소리 동화극 영감이 하는 일은 언제나 옳아요 의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재미와 교훈을 담아낸 작품으로 판소리뿐만 아니라 민요, 아카펠라, 왈츠, 삼바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춤 그리고 스무 가지가 넘는 악기들을 만날 수 있다. 이 공연은 다른 날과 다르게 1일 2회 공연으로 찾아온다. 

 
마지막으로 8월 19일에는 국악뮤지컬 제비 씨의 8월의 크리스마스가 선보인다. 판소리(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흥보가에 등장하는 제비가 은혜를 갚기 위해 산타클로스가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모험기를 그렸다.

 
이번 공연은 어린이와 함께하는 공연인 만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공연장 입구에서부터 손 소독, 명부작성, 1m 이상 거리두기 등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준수하여야 한다. 특히 공연장 출입부터 공연 후 공연장을 나갈 때까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여야 하며, 마스크 미착용 시에는 공연 관람이 제한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걷고 사색하고 치유하는 가평 경기도잣향기푸른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