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 물든 가을 궁궐과 왕릉, 거리두기로 즐기기

4대궁‧조선왕릉, 단풍 절정기 맞춰 10월 말 단풍시기와 최적의 장소 예측

김미숙 | 기사입력 2020/10/24 [00:52]

단풍 물든 가을 궁궐과 왕릉, 거리두기로 즐기기

4대궁‧조선왕릉, 단풍 절정기 맞춰 10월 말 단풍시기와 최적의 장소 예측

김미숙 | 입력 : 2020/10/24 [00:52]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에서는 국민이 가장 적절한 때에 가을단풍의 정수를 즐길 수 있도록 궁궐과 조선왕릉의 가을 단풍 시기와 최적의 장소를 예측한다. 궁궐과 조선왕릉은 도심 속에 가까이 있으면서도 단풍을 구경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손꼽힌다.

 

그중에서도 가을 단풍을 만끽할 수 있는 으뜸의 장소로는  창덕궁 후원, 창경궁 춘당지 주변, 덕수궁 대한문~중화문 간 관람로, 남양주 광릉, 서울 태릉과 강릉, 고양 서오릉 등이 대표적이며, 이 밖에도 고풍스런 고궁의 멋과 아름다운 단풍은 궁궐과 조선왕릉 어디를 가더라도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조선왕릉, 세종대왕유적 월요일 휴일 / 경복궁, 종묘 화요일 휴일]

 

▲ 창덕궁 관람정 전경 


올해 단풍은 이번 달 20일경부터 시작되었으며 11월 20일까지 대략 한 달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10월 말에서 11월 초쯤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궁궐 내 문화행사가 대폭 줄어들어 관람객들의 즐길거리가 줄어든 것이 예년보다 아쉬운 점이다. 그러나 장기간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해 피로도가 높아진 국민이 궁궐의 아름다운 단풍을 감상하며 잠시나마 마음에 여유를 찾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자체로도 의미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창덕궁 대조전 화계 전경 


궁능유적본부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이용객 간 2m 이상 거리 두기’, 산책길 내 일방통행하기’, 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 시 마스크 꼭 쓰기’ 등 이용객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조치를 관람객들에게 꾸준히 안내할 계획이다. 직원들 역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입구마다 손 세정제를 비치하는 등 안전하고 청결한 궁능 관람시설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서울 종로구 율곡로 9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