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설리스카이워크 개장

준공식 전부터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한미숙 | 기사입력 2020/11/14 [11:56]

남해군, 설리스카이워크 개장

준공식 전부터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한미숙 | 입력 : 2020/11/14 [11:56]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남해군 미조면에 들어선 설리스카이워크가 드디어 개장한다. 남해군은 지난 12일 설리스카이워크 준공식을 열고. 오는 16일부터 12월 1일까지 시범운영기간 동안 무료 입장으로 운영한다. 설리스카이워크는 준공식 전부터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다. 특히 스카이워크 체험과 동시에 바다쪽으로 향한 돌출부에서 그네를 탈 수 있는 체험형 시설이 설치돼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범운영 기간에는 스카이워크 체험을 할 수 있으며, 정식개장되는 12월 2일부터 그네를 비롯한 카페 등을 이용할 수 있다.

 

▲ 설리스카이워크 개장 _ 남해군 

 

주차장은 승용차 주차장 34면, 대형 버스추장장 4면이며,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설리 스카이워크 전체 구조물과 주변 전경을 조망할 수 있다. 설리 해수욕장을 비롯한 아름다운 해안경관은 물론 금산까지도 함께 감상할 수 있어, 대한민국 최고 뷰포인트라 해소 손색이 없어 보인다. 

 

스카이워크는 길이 길이 79.4m, 폭 4.5m, 주탑높이 36.3m이며, 캔틸레버는 43m로 전국에서 가장 긴 캔틸레버 구조물이라 할 수 있다. ※캔틸레버 = 한쪽 끝은 고정되고 다른 끝은 받쳐지지 아니한 상태로 있는 보

 
스카이워크 유리 한 장의 폭은 전국에서 가장 넓으며 유리의 경우 12mm 판을 3중으로 접합하여 아주 안전하다. ‘스카이워크 그네’의 경우 ‘발리 그네’를 모티브로 하여 제작하였으며 높이 38m의 스카이워크 끝단에서 타는 그네는 스릴감 만점이다. 또한 멋진 해안 경관을 조망하며 상쾌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최상의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야간에는 스카이워크 전체에서 경관조명을 감상할 수 있으며, 인기곡에 맞춰 경관 조명을 디자인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입장요금은 2000원(소인 1000원)이며, 그네 체험 이용요금은 6000원(소인 4000원. 스카이워크 입장 요금 포함)이다. 남해군민의 경우 이용료 5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설리 스카이워크는 전국에서 최초로 세워지는 비대칭형 캔틸레버 교량으로 특히 교량 끝단에 세워진 그네는 남해를 찾는 관광객에게 신선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또한, 아름다운 남해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최상의 장소로 부각돼 또 하나의 남해를 대표하는 관광지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2일 열린 중공식에서 남해군수는 설리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이라 해도 손색이 없는 곳이고, 설리 스카이워크는 국내 유수 기술진이 집결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도입된 기법으로 만들어졌다”며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대표 관광 명소로 떠오를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설리스카이워크가 들어선 남해군 미조면 일대에서는 브레이크힐스 리조트 건설사업과 조도·호도 다이어트 보물섬 조성 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며, 세계적인 관광 휴양도시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 남해군 미조면 송정리 35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