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함공원에 미디어월 설치

낮에는 전시․체험공간, 저녁에는 문화예술공간으로 시민에 영감과 휴식 선사

이소정 | 기사입력 2020/11/20 [06:29]

서울시, 서울함공원에 미디어월 설치

낮에는 전시․체험공간, 저녁에는 문화예술공간으로 시민에 영감과 휴식 선사

이소정 | 입력 : 2020/11/20 [06:29]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오는 22일 개장 3주년을 맞이하는 서울함공원이 빛과 문화예술을 더한 야간 나들이 명소로 거듭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공원에서 여가활동을 즐기는 시민이 증가함에 따라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자 서울함공원에 12×2.2m 규모의 미디어월을 설치했다고 전했다.

 

▲ 미디어월 현황 _ 서울시


서울함공원 미디어월은 빛을 활용한 이야기 콘텐츠와 미술 작품을 상영하는 미디어갤러리, 시민 참여형 포토존, 서울시 주요 행사 및 정책 홍보 등에 활용돼 시민에게 감동을 주고 한강에 색다른 활력을 선사한다. 현재는 코로나19 관련 캠페인, 계절과 예술을 주제로 한 영상이 매일 일몰 후부터 밤 9시까지 상영되고 있다. 미디어월 운영이 본격화되는 내년에는 서울시와 한강의 다양한 축제, 정책 등 공공 정보와 다채로운 예술작품 등을 담아 시민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 예정이다.

 

▲ 미디어월 운영사진  


서울함공원은 퇴역 군함 3척을 활용해 조성한 서울시 최초의 함상공원으로 이색적인 풍경과 더불어 전시·체험을 즐길 수 있는 망원한강공원의 나들이 명소이다. 낮 동안 해군 함정 관람과 병영체험 등을 통해 가족 단위 나들이객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서울함공원이 미디어월 설치를 통해 야간에는 야외 문화예술 공간으로서 시민에게 휴식과 영감을 주는 새로운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미디어월 운영사진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서울함공원 미디어월을 통해 시민 여러분이 보다 가까이에서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며 앞으로도 한강공원에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마련해 천만 시민의 일상 속 휴식공간이자 활력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서울 마포구 마포나루길 40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