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주남저수지 가창오리 3만 마리 찾아와 월동

이번에 다시 찾아온 가창오리를 통해 주남저수지는 국내 최대 유명

이형찬 | 기사입력 2020/11/27 [08:02]

창원시 주남저수지 가창오리 3만 마리 찾아와 월동

이번에 다시 찾아온 가창오리를 통해 주남저수지는 국내 최대 유명

이형찬 | 입력 : 2020/11/27 [08:02]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창원시는 가창오리 30,000여 마리가 주남저수지를 찾아와 월동하고 있으며, 이는 작년에 비해 도래 시기가 보름 정도 빠르고, 개체수가 증가했다. 이번에 다시 찾아온 가창오리를 통해 주남저수지는 국내 최대 유명 철새도래지라는 과거의 명성을 다시 찾고 전국에서 희귀하고 다양한 겨울철새를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생태관광의 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 창원시 주남저수지 가창오리 3만마리 찾아와 월동


이러한 결과는 창원시가 주남저수지의 철새를 보호 관리하기 위해 추진하는 다양한 정책 중 철새 먹이터 농경지를 매입하여 여기서 친환경 창원형 자연농업으로 거둔 볍씨를 다시 철새에게 공급하는 것과 이 농경지를 철새 도래기간 쉼터와 먹이장소로 이용할 수 있게 무논으로 조성하는 등의 정책을 펼쳐 2008년 이후 개체수가 줄어들기 시작한 겨울철새와 격감했던 가창오리가 작년에 이어 올해에 더 많이 찾아오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우리나라에서 명물로 알려진 두루미(학)의 한 종류이면서 세계적 희귀종인 재두루미(천연기념물 제 203호)를 국내 몇 안 되는 최대 두루미 월동지로 만들어 놓은 것과 국내 대표적인 큰고니(천연기념물 제 201-2호)월동지로 주남저수지를 알려지게 한 것은 철새 관련 타 지역과 차별화된 앞선 환경정책의 우수성을 보여 주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올해 초(1월 30일) 문화재청 연구기관인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협업하여 주남저수지 큰고니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하여 3월2일 주남저수지를 떠난 큰고니가 중국 , 내몽골 등을 거쳐 러시아 예벤키스키군 습지에 약 3개월 머물다 주남저수지에 다시 도착하는 성과를 거두어 조류연구가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창원시 주남저수지과장은 주남저수지에 가창오리를 비롯하여 국제적 보호종인 재두루미, 큰고니 등 희귀 철새가 많이 찾는 우수한 자연습지환경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우리시의 자랑이고 시민의 자부심으로 우리시는 주남저수지를 세계적인 생태명소로 만들기 위해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옥천군, 금강비경祕境 발굴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