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간 카훼리 전년대비 4%수준 증가

신종인플루엔자가 진정 기미를 보이면서 국제해상여객 점차 회복

강성현 | 기사입력 2010/01/28 [11:35]

한·중간 카훼리 전년대비 4%수준 증가

신종인플루엔자가 진정 기미를 보이면서 국제해상여객 점차 회복

강성현 | 입력 : 2010/01/28 [11:35]

지난해 국제해상여객의 감소를 주도했던 신종인플루엔자가 진정 기미를 보이면서 한·중 카페리항로 등 국제해상여객이 점차 회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해양부는 2009년도 국제여객선의 수송실적을 분석한 결과, 해상여객은 전년대비 17.7% 감소한 2,089천명이고, 컨테이너화물은 7.9% 감소한 448천teu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항로별로는 한·중 카페리항로의 경우 저가 항공사 출현, 소규모 무역상 감소, 신종인플루엔자 등의 악영향에도 불구하고 여객은 전년대비 4% 증가한 1,141천명으로, 이는 2004년 이후 처음으로 한일간 해상여객수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러항로 또한, 2009년 6월 동해/사카이미나토/블라디 보스톡간 카페리항로 추가 개설 영향으로 해상여객이 전년대비 37.5% 증가한 46천명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일항로는 원화가치 하락, 경기침체, 신종인플루엔자 등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35.9% 급감한 901천명으로 우리나라를 기점으로 개설된 국제여객항로 중에서 가장 감소하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카페리선에 의한 컨테이너화물 수송실적의 경우, 신규항로 개설의 영향으로 소폭 증가한 한러항로를 제외한 한중 및 한일항로 모두 전년대비 7.0%와 11.2%씩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지난해 악재로 작용했던 경제상황이 호전되고, 신종인플루엔자의 확산도 진정상태이며 원화가치 또한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제해상여객 및 화물도 지난해보다는 다소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한중, 한일, 한러간 국제여객항로에는 21개 항로 30척의 카페리선 및 고속여객선 등이 취항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