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회야댐 상류 생태습지 개방

수생식물 성장과 연꽃개화 시기 등에 맞춰 오는 19일부터 8월 25일까지

이형찬 | 기사입력 2019/07/08 [09:03]

울산 회야댐 상류 생태습지 개방

수생식물 성장과 연꽃개화 시기 등에 맞춰 오는 19일부터 8월 25일까지

이형찬 | 입력 : 2019/07/08 [09:03]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 회야 정수사업소는 울산의 주 식수원인 회야댐 상류에 조성된 생태습지를 수생식물 성장과 연꽃개화 시기 등에 맞춰 오는 19일부터 8월 25일까지 개방한다. 상수원 보호구역 내 수질보호를 위해 탐방 인원은 1일 100명 이내, 견학시간은 오전.오후 등으로 제한되며 안전을 고려해 초등학교 4학년 이상 학생과 일반 시민 등을 대상으로 한다. 탐방 신청은 오는 10일부터 8월 20일까지 시 상수도사업본부 누리집 생태습지 탐방코너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회야댐 생태습지는 자연친화적인 방법인 수생식물의 정화기능을 통해 BOD(생물학적 산소요구량) 최대 63.1%, 총질소(T-N) 50.1%, 총인(T―P) 46.7%까지 제거하는 수질 정화 효과가 있다.

▲ 회야댐 생태습지 _ 회야정수사업소  


생태습지는 약 5만㎡의 연꽃과 12만3천㎡ 부들·갈대 등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보는 이들로 해금 탄성을 자아내고 있으며 사진 촬영 명소로도 손색이 없다. 생태습지 탐방은 울주군 웅촌면 통천초소(웅촌면 통천리 산 109-1번지)에서 생태습지까지 왕복 4㎞ 구간을 생태해설사의 설명과 함께 2시간 정도 도보로 진행된다. 손길이 닿지 않아 수림이 우거진 독특한 자연환경과 옛 통천마을의 변모된 모습, 수질 정화를 위해 조성된 생태습지 등을 볼 수 있다.

생태습지 내 경관 전망대에서 연꽃을 가까이 볼 수 있으며 수생식물로 물을 정화하는 원리를 체험할 수도 있다. 또 탐방객을 위해 생태습지에서 재배해 가공한 연근 차와 홍보용품을 제공하며 연근차 시음행사도 마련된다.


회야 정수사업소 관계자는 회야댐은 상수원 보호가 최우선인 곳이지만 울산 수돗물에 대해 믿음과 생태환경 도시 울산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올해도 한시적으로 개방한다며 상수원 보호라는 본래 목적에 충실하기 위해 견학 인원과 운영 기간 등 제한이 불가피한 점 양해 바란다 라고 전했다. 한편 회야댐은 지난 2012년 전국 최초로 상수원 보호구역을 개방했으며 지난 7년 동안 울산지역 시민과 타 지역 주민 등 2만4천여명이 다녀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물놀이하기 좋은 가족 여행지, 철원군 김화읍 쉬리마을
1/3
인기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