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문화관광부, 건강한 관광 인증 프로그램 도입

올해 여름부터 적용되는 관광 관련 네 가지 분야 인증, 수준 높은 보건 위생

김미숙 | 기사입력 2020/05/18 [06:26]

터키문화관광부, 건강한 관광 인증 프로그램 도입

올해 여름부터 적용되는 관광 관련 네 가지 분야 인증, 수준 높은 보건 위생

김미숙 | 입력 : 2020/05/18 [06:26]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터키문화관광부(Turkish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가 터키 관광 산업의 빠른 정상화를 기대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춘 건강한 관광 인증(Healthy Tourism Certification) 프로그램을 올여름부터 도입한다. 해당 프로그램은 터키 체류 기간 내 여행객들의 안전과 위생, 편안함을 보장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항공사와 공항 및 기타 교통, 숙박, 식음료 등의 관광 관련 시설의 위생과 보건은 물론 관광객과 업계 종사자들의 건강에 대한 광범위한 조치를 포함한다. 본 프로그램은 터키문화관광부의 주도로 터키 내무부와 외교부를 비롯한 전 분야 이해관계자의 협의를 통해 구상되었으며, 본 인증 프로그램은 높은 수준의 보건 위생 요건을 충족 하에 국제적인 인증 기관을 통해 해당 인증서를 부여한다.

 

▲ 터키의 건강한 관광 인증(Healthy Tourism Certification) 프로그램 홍보 배너 


터키의 건강한 관광 인증 프로그램은 여행객의 건강과 안전(Health and Safety of the Passenger), 종사자의 건강과 안전(Health and Safety of the Employee), 시설별 주의사항(Precautions taken at Facilities), 교통수단별 주의사항(Precautions taken in terms of Transportation vehicles) 등의 총 4가지 분야로 구성된다. 첫 번째, 여행객의 건강과 안전 분야는 터키 입국 후 체크인부터 출국 시 체크아웃까지 이어지는 여행객의 건강을 위한 예방조치이다.

 

터키 방문하는 여행객 대상 마스크 무상 제공 및 마스크 미착용 시의 입국 불가 조치, 공항 터미널 출입문에 열 감지 카메라와 체온 측정 장치 설치 등이 시행된다. 더불어, 위험 증상을 보이는 여행객이 있을 경우, 기내 소독 등의 특별 프로토콜이 적용된다. 두 번째, 관광 업계 종사자의 건강과 안전 분야는 교통, 숙박, 식음료 등 관광과 관련된 시설에서 근무하는 업계 종사자들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을 보장하는 예방조치이다.

 

▲ 터키문화관광부 장관, 메흐메트 누리 에르소이(Mehmet Nuri Ersoy) 

 

직원 위생 교육, 심리 치료 지원, 시설 위생 및 보건을 위한 장비 제공, 열 감지 카메라와 온도 측정기를 통한 직원 상태 수시 확인 등의 절차가 필수적으로 수반되며, 계획적인 근무 일정 적용과 직원 정기 검진 등이 기타 조항으로 포함된다. 세 번째, 시설별 주의사항은 바이러스의 발생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각 시설에서 취해야 할 필수 조치이다.

 

시설 내 인원의 사회적 거리 두기 유지와 접촉 최소화, 특별 격리 등에 대한 이행과 통제를 보장하며, 인증 범위에 따라 시설별로 다른 절차가 적용된다. 네 번째, 교통수단별 주의사항은 항공, 육로, 해상 등 모든 교통 시설에 대한 특정 조치와 규정을 포함한다. 기준에 따른 안전한 사회적 거리를 유지한 교통수단 이용 및 관련 시설 직원 교육과 직원 건강 상태 증명서 제출, 주기적인 교통수단 소독 등이 포함된다.

 
터키문화관광부는 2020년 5월 4일부로 본 프로그램의 인증 절차와 규약을 모두 완성했으며, 5월부터 호텔 분야에서 본 인증 프로그램을 적용하고 있다. 2020년 6월 1일부터는 부처 홈페이지를 포함한 모든 채널을 통해 본 프로그램을 이행한 인증 시설 목록을 공유할 예정이다.

 
메흐메트 누리 에르소이(Mehmet Nuri Ersoy) 터키문화관광부 장관은 “터키가 체계적으로 확립된 보건 시스템과 치료를 통해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좋은 본보기가 되길 바라며, 이번 인증 프로그램의 도입이 터키 관광 산업의 정상화와 새로운 관광 방향성 설정 측면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터키를 찾는 여행객이 더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도록 관광 관련 전 분야에서 필수적인 예방조치를 취하고 빠른 인증서 발급을 유도하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의지를 전했다. 또한, 에르소이 장관은 자물쇠는 언제나 밖에 있다! (The latch-string is always out!)라는 속담을 인용하며 향후 터키를 방문하게 될 여행객들을 언제나 환영한다는 인사를 전했다. 터키문화관광부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국내여행
무인도 사이를 걷다, 신안 무한의다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