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안성천 일원에 야간조명 설치

안성천 일원에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하고 지난 10일부터

김미숙 | 기사입력 2020/11/18 [08:33]

안성시, 안성천 일원에 야간조명 설치

안성천 일원에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하고 지난 10일부터

김미숙 | 입력 : 2020/11/18 [08:33]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안성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친 시민을 위로하고 2차례에 걸쳐 취소된 바우덕이 축제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안성천 일원에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하고 지난 10일부터 점등을 시작했다. 시는 안성대교에서 안성교 사이 약 80m 구간에 총 3500개의 LED 조명을 이용해 장미정원, 하트터널, 남사당 줄타기 조형물, 포토존 등을 조성했다. 새롭게 조성된 야간 경관 조명으로 안성천 일원이 색다른 분위기를 뽐내고 있다.

 

▲ 안성천 야간조명 설치 _ 안성시 


안성시장은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 늘며 자칫하면 우울해지기 쉬운 일상이지만, 시민들께서 안성천에 조성된 야간조명을 보며 조금이나마 기분 전환을 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올해 처음 설치된 안성천 경관조명은 오후 5시에 점등되고 자정에 소등하며 내년 1월까지 유지될 예정이다.

 

▲ 안성천 야간조명 설치


시 관계자는 실외에서도 마스크 착용은 의무사항으로 주변 사람과의 거리는 2m 이상 유지하며 안성천의 야간 조명을 즐기시기 바란다고 전하며 안전을 위해 조명은 만지지 말고 눈으로만 즐겨줄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