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회산백련지, 새로운 모습으로 관광객 맞이 준비

백련지 내 수상유리온실은 카페와 방문객 쉼터로 탈바꿈해 3월에

양상국 | 기사입력 2021/01/08 [09:31]

무안 회산백련지, 새로운 모습으로 관광객 맞이 준비

백련지 내 수상유리온실은 카페와 방문객 쉼터로 탈바꿈해 3월에

양상국 | 입력 : 2021/01/08 [09:31]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무안군은 지난 7일 회산백련지가 시설 다각화를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현재 백련지 내 수상유리온실은 카페와 방문객 쉼터로 탈바꿈해 3월 중 오픈을 앞두고 있다. 카페 내·외부에는 연꽃, 장미 등이 그려진 인테리어와 벽화, 안락 소파, 비취 조명이 어우러진 포토존 등을 설치했으며, 기둥을 타고 오른 멋스러운 인조목은 숲의 나무를 연상하게 한다.

 

▲ 백련카페 _ 무안군


2층에는 열대식물 사이사이에 6개의 쉼터를 조성했고, 특색 있는 탁자와 의자를 배치했다. 카페가 오픈하면 관광객들은 창 너머로 보이는 철새들을 감상하며 커피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관광객들이 맛있는 향토 음식을 맛볼 수 있도록 향토음식관을 연면적 2천98.3㎡ 규모로 건립했다.

 

▲ 백련카페 _ 무안군  


1층에는 음식점과 매점을 운영할 예정이며 2층은 다용도 생활관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새로운 볼거리로 150년 된 9가지 다행송이 식재된 송나인동산을 비롯한 소나무동산, 풍류쉼터, 하트동산을 선보이고 동산과 동산 사이에는 자연성곽석 힐링 돌담길을 조성했다.

 

▲ 백련카페 풍류쉼터


군 관계자는 방문객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감염병을 차단하겠다며 올봄부터는 백련지 곳곳에 다양한 꽃을 식재해 회산백련지를 품격 높은 힐링 공간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전남 무안군 일로읍 백련로 33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옥천군, 금강비경祕境 발굴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