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010년 임단협 타결

대한항공과 대한항공 노동조합 2010년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

이성훈 | 기사입력 2010/07/19 [15:44]

대한항공 2010년 임단협 타결

대한항공과 대한항공 노동조합 2010년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

이성훈 | 입력 : 2010/07/19 [15:44]

대한항공과 대한항공 노동조합은 2010년 임금 및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노사는 7월 19일 오후 서울 공항동 본사에서 지창훈 총괄사장, 이종호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0년 임단협 조인식’을 가졌다.

올해 임단협은 지난 5월 19일 시작하여 총 10차례에 걸쳐 교섭이 이뤄졌으며, 지난 7월 12일부터 15일까지 노조원들의 찬반투표를 확정됐다. 전체 조합원 9705 명 중 6463 명이 참가한 찬반투표는 3837 명이 찬성하여(59.4%) 임단협 안이 최종 가결됐다.
대한항공 노사는 2010년 임금협상에서 직원들의 기본급을 5.4% 인상했다.

대한항공 노조는 고유가 및 세계적인 경기 침체로 회사 수지가 크게 악화되자 적극적인 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 2008년, 2009년 2년 동안 임금 동결을 선언한 바 있으며, 회사는 이에 대한 보답으로 고용 안정을 위해 힘쓰는 등 노사가 함께 노력해왔다.
단체협상에서는 출산 장려 및 육아 복지 혜택을 크게 확대했다.


직원들의 일·가정 양립을 지원하고 육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현재 국내 근무 여직원의 만 7세 미만 미취학 자녀를 대상으로 1인당 월 10만원씩 지원되는 육아보육비를 남자 직원을 포함해 국내 근무 전 직원 대상으로 확대했다.
직원들의 행복한 가정생활을 지원하고, 국가적인 출산장려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8월 1일 이후 출생하는 셋째 자녀 출산축하금을 1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늘렸다.

또한 여성친화기업으로서 여직원들의 건강을 더욱 증진하기 위해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직원의 전세자금 대출 한도를 근속기간에 따라 1000만원(근속기간 2년~5년 미만), 2000만원(5~10년 미만), 3000만원(10년 이상)을 각각 1000만원씩 확대했다.

이날 임단협 조인식에서 총괄사장은 “노사는 금번 임단협에서 깊은 신뢰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면서 “상생의 노사관계를 위해 인내와 양보로 협조하는 노동조합에 감사 드리며, 회사도 더욱 협력적인 노사관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조위원장은 “상호간의 믿음을 보여주신 사장님 및 회사 발전을 위해 준비하고 고민하는 노사교섭위원 모두에게 감사 드리며 노사 화합을 기반으로 앞서 나가는 명품 항공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ttp://kr.koreanair.com

※ 이 기사의 저작권은 모모뉴스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댕댕이와 사람이 함께 행복한, 춘천 강아지숲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