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멸종위기 특산식물 산개나리 서식지 복원

서식환경 개선 및 유전다양성 증진 노력으로 지속가능한 복원 성공적

박미경 | 기사입력 2021/04/15 [06:20]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멸종위기 특산식물 산개나리 서식지 복원

서식환경 개선 및 유전다양성 증진 노력으로 지속가능한 복원 성공적

박미경 | 입력 : 2021/04/15 [06:20]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국립공원공단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는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2012년 북한산국립공원에 복원한 산개나리가 9년 동안 건강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전했다. 산개나리는 일제강점기 북한산에서 처음 발견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만 자생하는 특산식물(제117호)이다. 개나리에 비해 꽃잎이 작고 연한 노란색이며, 잎 뒷면에 잔털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 올해 개화한 산개나리 꽃 _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그러나 북한산 산개나리는 약 30년 전 인공조림된 리기다소나무숲이 울창해지면서 일조량 감소, 유전적다양성 감소 등으로 생육상태가 불량해지고 열매를 맺지 못하는 등 점차 사라질 위기에 처하게 되었다. 이에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는 2008년부터 산개나리를 북한산국립공원 깃대종 으로 선정하고, 자생지 일원을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하여 보호해오고 있다.

 

▲ 올해 개화한 산개나리 잎 


2012년에는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자생지 인근에 북한산 산개나리에서 유래한 다양한 유전자형의 개체군을 재도입하여 복원사업을 추진하였다. 복원 이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개화량이 많고 자생지에서는 찾아보기 힘들었던 열매가 맺히는 등 전반적으로 건강하게 생육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서식지 환경과 유전다양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복원사업을 추진하여 올해도 높은 개화율을 보이는 등 성공적인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국립산림과학원과 협업하여 복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라고 전했다.

경기 의정부시 망월로28번길 51-9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5월에 가볼만한 전라남도 비대면 안심 여행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