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안전 대책 강화 통한 여름 시즌 맞이에 박차를 가한다

터키 해외 대사 초청해 안전한 관광 행사 열어 터키의 모든 안전 관광 정책

이성훈 | 기사입력 2021/05/26 [10:17]

터키, 안전 대책 강화 통한 여름 시즌 맞이에 박차를 가한다

터키 해외 대사 초청해 안전한 관광 행사 열어 터키의 모든 안전 관광 정책

이성훈 | 입력 : 2021/05/26 [10:17]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터키문화관광부(Turkish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가 안전 대책 강화를 통해 2021년 여름 시즌을 맞이하며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여행지로서의 입지를 더욱 견고히 했다. 터키문화관광부와 터키관광진흥개발원(Türkiye Tourism Promotion and Development Agency)은 지난 5월 21일부터 23일까지 터키 최대 휴양도시 안탈리아(Antalya)에서 안전한 관광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주터키 해외 대사들이  여럿 초청되어 터키의 모든 안전한 관광 정책을 경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터키문화관광부 장관 메흐메트 누리 에르소이(Mehmet Nuri Ersoy)는 이번 행사에서 터키의 2021년 여름 시즌 준비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터키는 2020년 6월에 안전한 관광 인증 프로그램을 시작한 첫 번째 나라 중 하나다."라고 밝히며, 2020년 터키를 찾은 방문객이 1600만 명이라고 덧붙였다.

 

▲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안전한 관광 행사 _ 터키문화관광부 

 

터키는 2020년 6월부터 안전한 관광 인증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안전한 관광은 지난 1년 동안 터키의 최우선 과제였다. 터키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각종 시행 조치를 통해 해당 인증 프로그램을 세계적인 모범 사례로 정착 시켰다. 공항, 숙박시설, 식당, 카페, 문화 예술 및 의회 시설, 해양 관광 시설 및 차량, 테마파크, 스키 리프트 등 관광객이 접촉할 수 있는 모든 시설들은 글로벌 안전 기준을 준수한 안전한 관광 인증을 받아야만 한다.

 

해당 프로그램이 2년째에 접어들면서 9,800개 이상의 관련 시설이 안전 인증을 받았다. 터키는 2021년부터는 30 객실 이상을 보유한 숙박시설에 해당 인증을 의무화했으며, 관광업계 종사자의 백신 접종을 우선시하며 높은 안전 기준을 만들어 2021년 여름 시즌을 맞이하고 있다.

 

▲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안전한 관광 행사 

 

터키는 현재까지 2,700만 도스 이상의 백신을 접종했으며, 관광업계 종사자를 우선시하는 백신 접종 프로그램은 6월에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에르소이 장관은 "2021년은 관광 안전의 해가 될 것이다. 터키는 지난해 안전 관광의 선도국이었고, 올해는 안전을 보다 강화시키는 한 해를 만들 것"이라며, 터키 전역에 1만 개가 넘는 안전한 관광 인증 시설을 갖추어 2021년 여름 시즌을 맞이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터키 정부는 지난 5월 15일부터 한국 등 15개국에서 출발해 터키로 입국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유전자 증폭(PCR) 검사 결과 제출 의무를 면제하기로 했다. 또한, 입국 후에는 의무 자가격리 없이 여행이 가능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남 달마고도 일출과 일몰, 보름달 보며 시원하게 걷는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