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지지 않는 힐링1번지 단양

수변 인공사면에 조성한 대규모 야생화 식생대에 다채로운 꽃들이

이소정 | 기사입력 2021/06/12 [19:40]

꽃이 지지 않는 힐링1번지 단양

수변 인공사면에 조성한 대규모 야생화 식생대에 다채로운 꽃들이

이소정 | 입력 : 2021/06/12 [19:40]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녹색쉼표 단양군이 계절마다 새로운 꽃 정원을 선보이며, 지역주민들과 관광객들에게 힐링1번지로 사랑받고 있다. 군은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과 관광객을 위로하기 위해 단양강 수변 인공사면에 조성한 대규모 야생화 식생대에 다채로운 꽃들이 만개하며, 도심 속 힐링 공간으로 자리하고 있다.

 

1985년 신단양 이주 시 조성된 단양호 주변 인공콘크리트 사면이 노후화되고 토사와 비점오염물질이 강으로 유입되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군은 지난해 10월부터 ‘한강수계 단양호 수질개선사업’에 착수해 아름다운 수변경관 조성에 나섰다. 4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단양읍 별곡리∼상진리 수변 2.4km 구간에 생태복원을 위한 꽃씨 파종과 시비 작업에 정성을 기울였으며, 그 결과 이달 초부터 꽃망울을 터트린 금영화와 꽃양귀비 등을 볼 수 있게 됐다.

 

▲ 단양호 수질개선사업 진행된 단양강 수변 인공사면 꽃길 _ 단양군

 

오는 10월까지 대규모 야생화 식생대에는 샤스타데이지, 백일홍 등 다양한 경관식물이 피어나 넘실대는 단양호 비경과 어우러져 코로나블루를 해소하는 치유와 힐링의 명품 산책길로 사랑받을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군은 관광객의 발길이 닿지 않던 단양호 수변을 사계절 꽃으로 가득한 관광명소이자 군민의 여가공간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잡풀과 잡목이 우거지고 쓰레기가 무단 투기돼 도시미관을 해친다는 지적이 이어졌던 단양강 수변은 2019년 처음 장미터널∼단양강 잔도까지 1만3000㎡ 규모의 메밀꽃 정원을 선보여 감성명소로 눈길을 끌었다.이후 매년 봄과 가을이면 단양강 수변은 만개한 수백만송이 꽃들만큼이나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게 됐다.

 

군은 올봄 제주의 봄을 연상케 하는 유채꽃의 향연과 꽃의 여왕 2만 그루 장미가 상진리 장미터널을 붉은 빛으로 가득 채우는 진풍경을 연출해 관광객들에게 큰 감동을 줬다. 오는 10월에는 유채꽃이 진 자리에 코스모스가 활짝 피어 가을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도록 사전작업과 환경정비에 돌입한 상태다.획이다. 

충북 단양군 가곡면 사평리 7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남 달마고도 일출과 일몰, 보름달 보며 시원하게 걷는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