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난 겨울 체험 관광지 평창 대관령눈꽃마을과 하늘목장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차항서녘길(대관령눈꽃마을) 대관령면 꽃밭양지길(하늘목장)

이성훈 | 기사입력 2022/02/01 [10:01]

재미난 겨울 체험 관광지 평창 대관령눈꽃마을과 하늘목장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차항서녘길(대관령눈꽃마을) 대관령면 꽃밭양지길(하늘목장)

이성훈 | 입력 : 2022/02/01 [10:01]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황병산(1407m) 고원지대에 자리 잡은 대관령눈꽃마을에는 재미난 겨울 체험이 있다. 대표 체험은 봅슬레이 눈썰매다. 겨울이 시작되면 마을에서는 산자락의 경사면을 깎아 눈썰매장을 만든다. 눈이 내리지 않으면 인공설을 뿌리는데, 그 높이가 무려 4m다. 이후 겨우내 눈이 내려 쌓이고 단단해져 안전하면서도 완벽한 눈썰매장이 된다. 대관령눈꽃마을 눈썰매장은 봅슬레이 트랙처럼 코스가 급하게 곡선을 이룬다. 봅슬레이 트랙을 만드는 전문가가 매일 눈썰매장 코스를 손본다고 한다.

▲ 봅슬레이 눈썰매를 즐기는 모습

 

눈썰매장 코스는 어른용 라인과 유아용 라인이 2개씩 있다. 튜브썰매를 타고 내려가는데, 제법 속도감과 전율이 있다. 곡선을 크게 그리는 부분에서는 속도가 너무 붙으면 튕겨 나가지 않을까 걱정될 정도다. 혼자 타면 뱅글뱅글 돌아 내려가고, 여러 사람이 이어 내려가면 봅슬레이를 타는 듯 보인다. 눈썰매장은 오는 2월 28일까지 운영하며, 이용 시간은 오전 10시~오후 4시다. 입장료는 초등학교 이상 1만 5000원, 미취학 어린이 1만 2000원이다.

 

▲ 이안의숲에서 만드는 도마체험 _ 이안의숲


대관령눈꽃마을 체험 공방에서 ‘이안의숲’이 다양한 체험 활동을 진행한다. 이안의숲은 ‘아이들은 아이들이 놀고 싶어서 놀아야 놀이다’라는 신념을 가진 이안숲학교 교장이 운영한다. 이안의숲 치유 프로그램은 작은정원 만들기와 나무 도마 만들기 같은 목공예, 미술 치료와 음악 치료, 모래 놀이 치료 등을 숲 치유에 접목한다. 눈썰매 타기와 목공예, 숲 놀이, 자연물 만들기 등 하루를 온전히 즐길 수 있다(체험비 6만 원). 네이버쇼핑에서 ‘이안의숲 치유 프로그램’을 검색해서 예약한다.

 

▲ 이안의숲의 숲놀이 _ 이안의숲


마을에서 운영하는 펜션은 커플룸(원룸형)과 패밀리룸(복층형)이 있다. 눈꽃마을은 빛 공해가 없고, 하늘이 열려 있어 별 보는 명당이다. ‘별멍’과 ‘불멍’을 즐기고, 바비큐까지 할 수 있어 매력적이다. 투숙객은 눈썰매장을 5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 대관령 눈꽃마을의 복층 펜션


황병산 일대에는 평창황병산사냥민속(강원무형문화재)이 전해 내려온다. 겨울철 눈이 많이 오는 황병산 인근에서 멧돼지를 잡아 서낭신께 바치던 풍속에서 비롯한 놀이로, 대관령눈꽃마을 입구에 황병산사냥민속놀이체험관이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평창황병산사냥민속 공연, 설피와 전통 스키 만들기 시연 등 체험이 어렵다. 전통 스키와 설피, 창 등 전시물을 관람하고, 설피나 전통 스키를 신어볼 순 있다. 방문 전 체험관에 문의해야 한다.

 

▲ 황병산사냥민속놀이체험관 전경


하늘목장은 삼양목장, 양떼목장과 함께 대관령의 3대 목장이다. 1974년부터 만들기 시작해 2014년 일반에 개방하며 한일목장에서 하늘목장으로 이름을 바꿨다. 옛 목장의 흔적과 목가적인 풍경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트랙터마차 타기, 승마, 건초 주기 등을 체험 활동으로 진행한다. 트랙터마차는 견인력이 강한 트랙터에 32인승 대형 마차를 더해, 3km에 이르는 길을 20여 분 동안 올라서 해발 1000m를 훌쩍 넘긴다.

 

▲ 하늘목장의 트랙터마차 전경 _ 하늘목장


하늘마루전망대에 닿으면 바로 내려오지 말고 어느 정도 시간을 가져보자. 선자령(1157m)이 지척이라 대형 풍력발전기가 늘어섰고, 설경이 펼쳐지면 그야말로 환상적이다. 내려갈 때는 하차 기회가 세 번 주어진다. 산책하고 싶으면 어디든 내렸다가, 걷다 힘들면 지나가는 트랙터마차를 타도 된다.

 

▲ 하늘목장의 대형풍력발전기가 서 있는 선자령 풍경 _ 하늘목장


트랙터마차의 출발점인 중앙역 뒤쪽으로 하늘승마장이 있다. 대관령에서 유일하게 승마 체험을 하는 곳이다. 승마의 기초에 대해 잠시 알아보고, 안전 조끼와 헬멧을 착용한 뒤 승마 체험을 한다. 인솔자가 말을 끌고 트랙을 한 바퀴 돈다. 양과 염소에게 건초 주기는 어린이들에게 인기 있다. 건초(2000원)를 사서 양과 염소에게 먹이고 슬며시 만져보며 교감한다. 아이들의 행복한 웃음소리가 가득하다.

 

▲ 하늘목장의 어린이들에게 인기 많은 쉐틀랜드 포니 _ 하늘목장


모나파크용평리조트는 스키는 물론 사계절 가족 여행을 즐기는 힐링·웰니스 여행지로 거듭났다. 발왕산관광케이블카와 기스카이워크가 힐링 여행의 중심이다. 발왕산관광케이블카는 우리나라에서 12번째로 높은 발왕산(1458m)을 오른다. 편도 3.7km로 20여 분 동안 산등성이를 굽이굽이 넘는다.

 

▲ 발왕산 관광케이블카가 오르고 있다   


케이블카 종점인 드래곤캐슬에 기스카이워크가 맞닿아 있다. 발왕산 정상에 위치해 국내에서 가장 높은 곳에 세운 스카이워크로 이름을 올렸다. 맑은 날이면 동해와 백두대간의 웅장한 능선은 물론, 일출과 일몰까지 볼 수 있어 ‘스카이워크의 팔방미인’이라 할 만하다.

 

▲ 기 스카이워크 전경 _ 모나파크 용평리조트

 

드래곤캐슬 주변에 조성한 ‘천년주목치유숲’이 산책하기 좋다. 아버지왕주목, 어머니왕주목, 마가목과 야광나무가 한 몸이 된 마유목 등 편하게 걸으며 위대한 자연을 느낄 수 있다. 재물, 장수, 지혜, 사랑을 상징하는 발왕수도 꼭 마셔보자.

 

▲ 천년주목 치유숲의 설경


알펜시아리조트에 스키점프전망대가 있다. 스페셜코스는 모노레일을 타고 가이드와 함께 K-98 스키점프대를 관람한다. K-98에서 ‘K’는 독일어 크리티슈 포인트(Kritisch Point)의 약자로, 목표 기준 거리를 뜻한다. 선수 대기석까지 가는 발아래가 철망이라 공중에 떠 있는 듯하고, 강풍이라도 불라치면 공포감에 휩싸인다. K-98은 영화 〈국가대표〉 촬영지다.

▲ 모노레일을 타고 올라온 뒤 바라본 알펜시아 스키점프 전망대 전경


스키를 타고 무서운 속도로 내려가는 선수의 모습이 떠오르고, 러브홀릭의 ‘버터플라이’가 들리는 듯하다. 스키점프센터 2층에는 세계 스키의 변천 과정, 우리나라 스키의 역사와 다양한 전시물을 만나는 대관령스키역사박물관이 있다.

 

▲ 알펜시아 스키점프 전망대의 K98의 실제 스키점프 하는 공간


○ 당일여행 : 모나파크용평리조트(발왕산관광케이블카, 기스카이워크)→알펜시아리조트(스키점프전망대)→하늘목장→대관령눈꽃마을

 

○ 1박 2일 여행 : 첫날_모나파크용평리조트(발왕산관광케이블카, 기스카이워크)→알펜시아리조트(스키점프전망대)→하늘목장→대관령눈꽃마을 / 둘째날_대관령눈꽃마을→대관령양떼목장→삼양목장→월정사와 전나무숲길

 

○ 주변 볼거리 : 의야지바람마을, 방아다리약수, 밀브릿지, 허브나라농원, 이효석문학관, 백룡동굴, 칠족령 / 관광공사_사진제공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차항서녘길 27-2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댕댕이와 사람이 함께 행복한, 춘천 강아지숲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