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사박물관, 제19회 북촌음악회 개최

100년 한옥서 누리는 클래식, 가곡 그리고 은은한 대금소리

한미숙 | 기사입력 2022/05/19 [04:45]

서울역사박물관, 제19회 북촌음악회 개최

100년 한옥서 누리는 클래식, 가곡 그리고 은은한 대금소리

한미숙 | 입력 : 2022/05/19 [04:45]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서울역사박물관은 5월 21일(토) 오후 6시, 종로구 가회동 북촌에 위치한 100년 역사의 근대 한옥 ‘백인제가옥’에서 <이상>을 부제로 심금을 울리는 감동의 음악회를 개최한다. 프로그램 기획과 음악감독은 한국을 빛낸 세계적인 오페라가수로 활동한 바 있는 서혜연 교수(서울대 성악과)가 맡고 있으며, 원장현(대금 명인), 이원준(테너), 윤동환(바이올린), 이민지(피아노 반주), 백동현(피아노 반주)이 출연하여 서양클래식 및 한국 가곡 등을 아우르는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 제19회 백인제가옥 북촌음악회 홍보물 _ 서울시

 

슈만, 브람스 등 열정적인 바이올린 연주뿐만 아니라 <새타령>, <마중>, <뱃노래> 등 한국가곡 그리고 명인의 대금연주까지 한국 전통음악과 서양 클래식이 조화를 이룬 총12곡의 주옥같은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2016년 6월 처음 시작되어 제19회 째 무대를 여는 ‘북촌음악회‘는 올해 총3번의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5월 첫 공연 제19회 <이상>을 시작으로 제20회(9.17.), 제21회(10.15.) 토요일 오후 5시에도 한국 전통음악과 서양 클래식이 조화를 이루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 백인제가옥 안채마당    

 

관람은 모두 무료이나,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을 통해 5.19.(목) 오전9시부터 선착순 100명 사전예약 접수를 받으며 미취학 어린이는 관람할 수 없다. 매 공연마다 온라인 예매시작 10여 분 만에 마감되어 특별히 서둘러야 한다. 또한 코로나19 정부방역지침에 따라 실외 공연장 내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 하에 입장 가능하며,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누리집(www.seoul.go.kr), 서울역사박물관 누리집(museum.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용석 서울역사박물관장은 100년 역사의 근대가옥에서 펼쳐지는 아름다운 음악회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의 일상에 작은 위로가 되는 특별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 종로구 북촌로7길 1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댕댕이와 사람이 함께 행복한, 춘천 강아지숲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