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창작발레 ‘시월, 애기섬’ 오는 22일 공연

여순사건의 아픈흔적 애기섬, 창작발레로 찾아오다

강성현 | 기사입력 2022/07/14 [14:40]

부안군, 창작발레 ‘시월, 애기섬’ 오는 22일 공연

여순사건의 아픈흔적 애기섬, 창작발레로 찾아오다

강성현 | 입력 : 2022/07/14 [14:40]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시월,애기섬’을 다가오는 7월 22일(금) 오후 7시 30분에 부안예술회관 2층 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애기섬'은 74년 전, 1948년 여수 순천을 중심으로 한 아직도 치유되지 않은 채 아픈 흔적으로 남아있는 여순사건을 발레로 제작한 공연으로, 해방 이후 극도로 불안한 좌와 우의 이념적 갈등 속에서 수많은 희생자를 낸 현대사의 비극적사건을 지역사회와 함께 이해하고 공감하며, 화해와 치유를 위한 바람으로 기획된 공연이다.

 

▲ 부안군, 창작발레 ‘시월,애기섬’ 22일 공연

 

여수에 주둔한 국군 제14연대 병사들이 제주4·3사건 진압 명령을 거부하며 봉기하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려는 이들이 서로를 향해 칼날을 겨누면서 크나큰 소용돌이에 휘말린다는 내용으로, 김하정 감독의 안무에 국립발레단 주역 출신의 발레리노 윤전일, 현대무용계 스타로 손꼽히는 안남근, 발레리나 황수진 등이 출연하여 창작안무와 퍼포먼스로 관객을 매료시킬 것이다.

 

이번 공연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는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의 일환이며, 공연단체인 나라발레씨어터는 지난 2014년 창단된 단체로 창작발레 ‘두리의 비상’, ‘데미안’, ‘흑두루미의 꿈’, ‘윤동주 100년의 기억’ 등 다양한 지역 소재의 작품을 창작해 선보이고 있다.

전북 부안군 부안읍 예술회관길 1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그땐 미처 몰랐던 수학여행지,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