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곳곳. 푸른 물결 위 단아한 연꽃 향연

역사문화와 함께 만나는 연꽃, 서동생가터와 금마저수지

강성현 | 기사입력 2022/07/23 [00:42]

익산 곳곳. 푸른 물결 위 단아한 연꽃 향연

역사문화와 함께 만나는 연꽃, 서동생가터와 금마저수지

강성현 | 입력 : 2022/07/23 [00:42]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무더위를 달래주듯 익산 곳곳에서 커다란 꽃망울의 연꽃이 개화한다. 익산 원광대 자연식물원과 서동생가터, 용안생태습지공원 등 익산 지역에 다채로운 연꽃들이 활짝 펴 시민들에게 안식과 평온을 제공한다.

 

▲ 익산 곳곳. 푸른 물결 위 단아한 연꽃 향연 (신용동 백련지) _ 익산시

 

도심에 핀 연꽃 원광대학교 자연식물원과 신용동 백련지, 익산 신동에 위치한 원광대학교 자연식물원의 버드 나무길에 있는 습지원에는 연꽃이 예쁘게 피어 있다. 조금 더 걸어 느티나무 길을 지나 곰솔 길가에 다다르면 무궁화원 바로 옆 작은 초가정자에서 볼 수 있는 또다른 연꽃 뷰를 만난다. 삶에 치이고, 더위에 치칠때 언제든 쉽게 찾아 주변을 거닐면 은은한 연꽃의 위로를 받을 수 있다.

 

하얀 연꽃이 만개한 백련지 또한 도심 속 연꽃 명소다. 신용동에 위치한 백련지는 호수 한가운데 정자에 서면 녹색의 싱그러움과 사방으로 둘러쌓인 하얀 연꽃을 감상할 수 있다. 시민들에게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도심 속 산책 코스인 이곳은 백련지 옆으로 지나가는 기차가 감성을 자극한다.

 

▲ 금마저수지 연꽃 _ 익산시

 

역사문화와 만나는 연꽃, 서동생가터와 금마저수지는 나무테크가 설치되어 있어 관람하기 아주 좋다. 길을 따라 걸으면 넓은 연꽃습지를 만날 수가 있다. 홍련이 가득한 연동제 인근에는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이 있어 백제역사유적지구를 함께 둘러볼 수 있다.

 

서동공원과 함께 지도연못으로 유명한 금마저수지 또한 여름철 연꽃 명소다. 다양한 연꽃과 수생식물을 관찰할 수 있어 힐링공간으로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저수지 주변 생태탐방을 위해 일부 구간에 수변 데크와 수변림, 조류관찰대 등이 설치돼 있다.

 

▲ 용안생태습지 수련 _ 익산시

  

물 위에 활짝 핀 수련의 자태, 용안면 난포리에 위치한 용안 생태습지공원에는 이색적인 수련연못이 있다. 초록 잎이 수면위의 양탄자처럼 깔리고 그 위에 솟아올라 활짝 핀 수련의 자태가 고고하다. 활짝 핀 수련을 만나려면 오전방문을 추천한다. 오후가 되면 잠을 자기 위해 꽃잎을 오므린다.

 

시 관계자는 익산에 아름다운 연꽃 시크린 가든이 곳곳에 있다며 특히 연꽃은 7월에 대부분 만개하니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과 익산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힐링의 장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46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그땐 미처 몰랐던 수학여행지,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1/3
광고
여행이야기_Story Tour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