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배알도 섬 정원에서 특별한 섬의 날 개최

배알섬이 주는 무한한 가능성(8=∞)과 자유 만끽하는 행사로

박미경 | 기사입력 2022/08/04 [07:08]

광양시, 배알도 섬 정원에서 특별한 섬의 날 개최

배알섬이 주는 무한한 가능성(8=∞)과 자유 만끽하는 행사로

박미경 | 입력 : 2022/08/04 [07:08]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광양시가 다가오는 제3회 ‘섬의 날’을 맞아 섬의 무한한 가치를 발견할 수 있는 배알도 섬 정원에서 특별한 여름을 보낼 것을 추천한다. ‘섬의 날’은 섬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2018년 제정된 국가기념일로, 무한(8=∞)가능성을 상징하는 8월 8일을 기념일로 삼는다.

 

배알도는 섬진강이 바다와 만나는 곳에 떠 있는 섬으로 대동여지도, 여지도서 등에 사도(蛇島)로 표기돼 뱀섬으로 불리다가 망덕산을 향해 배알하는 형국에서 그 이름을 얻었다. 배알이라는 낱말은 ‘공경하는 마음으로 정중하고 조심스럽게 윗사람을 만나 뵌다’는 의미 외에도 성미나 자존심 또는 자기만의 생각이 자리 잡은 가상의 처소를 비유적으로 이른다.

 

▲ 섬의날 배알도섬정원에서 특별한썸머 _ 광양시

 

3차원의 가상세계인 메타버스가 등장하기 훨씬 이전부터 배알도는 자신을 내맡길 수 있는 ‘가상의 처소’로 자신과 오롯이 마주할 수 있는 철학적 공간이었던 셈이다. 멀리서 바라만 볼 수 있었던 배알도는 2개의 해상보도교로 망덕포구와 수변공원과 연결되면서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닿을 수 있는 플랫폼이 되었다.

 

푸른 바다 위를 건너는 별 헤는 다리와 해맞이다리는 가상의 처소인 배알도로 들어가는 관문이자 낭만 해상로드다. 또한 0.8ha, 25m 규모의 아담한 배알도는 아름다운 꽃이 사계절 피어나고 다채로운 버스킹이 펼쳐지는 아름다운 ‘배알도 섬 정원’으로 재탄생했다.

 

초록 잔디가 융단처럼 펼쳐진 섬 마당은 아기자기한 꽃밭과 배알도라는 빨간색 명칭 포토존이 조화를 이루며 감성을 자극한다. 오랜 시간을 굵은 고목 아래 놓인 벤치에 앉으면 섬 마당이 펼치는 여백의 미와 해상보도교의 유려한 곡선미가 편안함을 선사한다.

 

▲ 배알도섬정원

 

바다를 붉게 물들이며 떨어지는 아름다운 석양은 긴 여운을 남기며 한동안 놀(노을)멍에 빠지게 한다. 빽빽한 시간의 틈바구니를 빠져나온 현대인들에게 이보다 더 큰 안식과 위로를 주는 풍경은 없다. 공간은 저마다 내면을 지배하는 기운을 지니고 있고, 여행은 그곳에서만 느낄 수 있는 특별함을 찾아 나서는 자발적 유배다.

 

섬이 가진 지형과 기운을 그대로 살린 둘레길을 따라 걷노라면 감춰져 있던 섬의 진면목을 발견하는 기쁨은 배가된다. 배알도 정상의 해운정은 김구 선생, 태풍 사라호 등 오랜 시간의 역사를 간직한 채 묵묵히 서 있다.

 

해운정에 오르면 정자를 받치고 있는 네 개의 기둥은 새로운 프레임으로 떠오르며 짙푸른 바다와 고담한 소나무를 운치 있게 담아낸다. 배알도 섬 정원은 자연의 생태와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곳으로 바다에 둘러싸인 섬의 무한한 가능성과 자유를 만끽하게 해준다.

 

바다가 섬진강을 기다렸던 곳에서 새로운 이정표가 된 배알도 섬 정원은 바다를 가로지르는 보도교로 닻을 내리고 섬의 가치를 지켜가는 아름다운 사람들을 기다리고 있다.

 

김성수 관광과장은 배알도 섬 정원은 일상에 지친 현대인에게 휴식과 힐링을 선사하는 생명 공간으로 자칫 잃어버리기 쉬운 시간과 공간을 찾아주는 곳이다 고 말하며, 섬의 날을 맞아 생태, 역사의 보고인 배알도에서 특별한 기억을 남길 수 있는 여름여행을 계획해 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남 광양시 태인동 1632-3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전라남도, 휴양림치유의숲명품숲길과 산림휴양시설 인기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