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전통한옥에서 판소리 명창 윤진철 그림전 개최

게스트하우스로서 전시는 숙박객 뿐만 아니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김미숙 | 기사입력 2022/08/05 [08:02]

목포시, 전통한옥에서 판소리 명창 윤진철 그림전 개최

게스트하우스로서 전시는 숙박객 뿐만 아니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김미숙 | 입력 : 2022/08/05 [08:02]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목포시 대표 전통한옥인 춘화당에서 8월5일 오후 5시 ‘국가 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적벽가 보유자’ 윤진철 명창의 그림전이 개최된다. 춘화당은 원도심의 트윈스타 인근에 위치한 게스트하우스로서 전시는 숙박객 뿐만 아니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오는 10월 30일까지 진행된다.

 

윤진철 명창은 목포시 죽교동에서 태어나 11세(1974년) 때부터 판소리를 배우기 시작한 뒤 각종 대회에서 수상하며 소년 명창으로 전국에 명성을 떨쳤다. 그 후 정권진 명창에게 사사한 ‘적벽가’를 계승하며 지난 2020년 12월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적벽가 보유자’로 인정받았다.

 

▲ 전통한옥에서 판소리 명창 윤진철 그림전 개최 _ 목포시

 

시간이 흘러 그림과 소리가 많이 닮았다는 것을 느끼며 틈틈이 흥취로 그림을 그려온 윤 명창은 지난 2009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그림 세계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매화’로 언제까지나 소리하는 광대로서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윤 명창이 자신만의 화법으로 표현한 작품 뿐만 아니라 공연도 감상할 수 있는 다채로운 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한국화 초대전 외에도 앞으로 한옥인문학콘서트, 미식콘서트, 레트로팝 공연까지 다양한 행사가 열릴 예정이니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화 초대전은 전통한옥을 전통문화 체험숙박시설로 육성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2022년 전통한옥 브랜드화 사업’의 세부사업 중 하나로 목포에서는 춘화당이 공모에 선정돼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전남 목포시 영산로59번길 35-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전라남도, 휴양림치유의숲명품숲길과 산림휴양시설 인기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