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줏빛 향연의 밀양강 둔치 삼문송림

아름드리 소나무 숲으로 유명해 많은 시민들이 즐겨 찾고 산책을

박미경 | 기사입력 2022/08/07 [23:55]

자줏빛 향연의 밀양강 둔치 삼문송림

아름드리 소나무 숲으로 유명해 많은 시민들이 즐겨 찾고 산책을

박미경 | 입력 : 2022/08/07 [23:55]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밀양시 삼문동 소재의 밀양강 둔치에는 자연 소나무군락지인 송림이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예전부터 아름드리 소나무 숲으로 유명해 많은 시민들이 즐겨 찾고 산책을 즐기는 명소다.

 

시는 지난 2021년 6월에 맥문동 18만 본을 식재해 시비, 풀매기 작업 등을 통해 지금과 같은 맥문동 단지를 조성했다. 맥문동이 그늘에서도 잘 자란다는 특성을 이용해 이전에는 소나무 군락지에 풀만 무성했던 곳을 1년 만에 맥문동 단지로 활착시킨 것이다.

 

▲ 밀양강 둔치 삼문송림에 힐링하러 오세요 _ 밀양시

 

지금 밀양 삼문동 송림을 거닐면 시원한 소나무 숲 속에서 자줏빛 물결인 맥문동의 아름다운 꽃을 만날 수 있다. 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반기려는 듯 꽃이 만개했다. 박일호 시장은 송림의 경관과 소나무의 생육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밀양을 방문하는 모든 관광객과 주민들이 계절마다 다양한 꽃과 나무를 즐길 수 있도록 밀양강 둔치를 정원화해 힐링의 명소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경남 밀양시 삼문동 1-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그땐 미처 몰랐던 수학여행지,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