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관광청, 리얼 오스트리아 캠페인 선보여

그동안 많이 참고 기다린 만큼 그 이상의 매력을 보여주는 오스트리아로 떠날

이성훈 | 기사입력 2022/09/07 [10:51]

오스트리아 관광청, 리얼 오스트리아 캠페인 선보여

그동안 많이 참고 기다린 만큼 그 이상의 매력을 보여주는 오스트리아로 떠날

이성훈 | 입력 : 2022/09/07 [10:51]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오스트리아 관광청(Austrian National Tourist Office)은 여행이 다시 재개된 시점, 더 이상 랜선이 아닌 오스트리아의 진짜 모습을 경험할 수 있는 ‘리얼 오스트리아(#real Austria)’ 캠페인을 진행한다. 오스트리아 관광청은 올해 한국-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을 맞아 국내에서 오스트리아의 매력을 직접 느낄 수 있는 행사와 더불어 지금 당장 오스트리아로 떠나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매력을 다양한 영상과 소셜 이벤트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본 캠페인은 오스트리아 여행을 대표하는 휴식, 액티비티, 도시 문화 등의 세 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오스트리아의 마법 같은 명소들을 조명한다. 오스트리아 관광청은 휴식(Relaxation) 테마를 통해 온전한 쉼을 경험할 수 있는 오스트리아의 평화로운 여행지를, 액티비티(Activity) 테마로 알프스를 배경으로 오스트리아에서 즐길 수 있는 짜릿하고 활력 넘치는 대자연 속 액티비티를 소개한다.

 

▲ 리얼 오스트리아 캠페인 _ 오스트리아관광청

 

또한, 오스트리아는 자타 공인 예술의 나라로 도시 문화(City)의 테마에서는 오스트리아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도심 속 문화, 예술 콘텐츠를 다룬다. 특히, 올해 한국-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을 맞아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빈(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이 국립중앙박물관과 손잡고 오는 10월 25일부터 내년 3월 1일까지 ‘합스부르크 왕가 600년 전’ 특별 전시를 진행한다.

 

빈 미술사 박물관은 합스부르크 왕가의 600년 예술 유산을 소장하고 있는 최대 미술관으로, 본 특별 전시를 통해 유럽 문화 예술의 보고로 평가되는 합스부르크 왕가 컬렉션의 명화와 명품을 국내에서 직접 감상할 수 있다. 더불어, 본 전시를 진행하는 큐레이터와의 협업을 통해 특별 전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 작품 외에도 빈(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을 대표하는 작품의 숨은 이야기를 오스트리아 관광청 홈페이지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소개할 예정이다.

 

더불어, 캠페인의 일환으로 각 테마 별 오스트리아의 매력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영상이 9월까지 차례로 오스트리아 관광청 소셜 미디어를 및 다수의 협업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며, 오스트리아 관광청은 실제 오스트리아 여행을 경험할 수 있도록 왕복 항공권을 경품으로 건 소셜 미디어 이벤트 등 하반기까지 다양한 홍보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오스트리아 관광청 한국 지사 김진호 부장은 해외여행에 대한 규제가 풀리며 이제는 랜선이 아닌 오스트리아를 직접 즐길 시간이다. 그동안 많이 참고 기다린 만큼, 오스트리아는 그 이상의 매력을 보여주는 여행지임을 자부한다. 올해 수교 130주년을 맞아 국내에서도 오스트리아를 만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계획 중이며, 본 캠페인으로 이제는 오스트리아로 떠나 캠페인을 통해 소개되는 오스트리아의 매력을 현장에서 직접 즐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캠페인 런칭 소감을 전했다.

 

한편, 5월 16일부로 한국에서 오스트리아 입국 시 규제가 전면적으로 해제되어 COVID 관련 서류 및 증명서 없이 입국이 가능하다. 6월 1일 이후로는 비엔나를 제외한 오스트리아 전 지역 상업시설 및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의무 또한 해제되었다. 관광시설 방문 및 상업시설 이용과 같은 오스트리아 내 여행 시에도 별도의 증명서가 필요 없으나, 만일에 대비해 음성 결과, 접종 완료 혹은 회복 증명서 소지를 권장한다.

서울 종로구 종로 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그땐 미처 몰랐던 수학여행지,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