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난영 여사 딸’ 김시스터즈 목포뮤직플레이 빛낸다

9월 30일 개막식에서 목포의 눈물, 다방의 푸른꿈 공연

박미경 | 기사입력 2022/09/19 [13:01]

‘이난영 여사 딸’ 김시스터즈 목포뮤직플레이 빛낸다

9월 30일 개막식에서 목포의 눈물, 다방의 푸른꿈 공연

박미경 | 입력 : 2022/09/19 [13:01]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가수 이난영 여사의 딸 김시스터즈가 ‘목포뮤직플레이’에 참여한다. 김시스터즈는 1953년에 데뷔한 우리나라 최초 3인조 걸그룹으로 1959년 최초로 미국에 진출한 원조 한류스타다. 당시 미국 인기 프로그램 ‘에드 설리번 쇼’에 출연했으며, 재즈, 락앤롤, 팝송, 컨트리뮤직, 국악 등 장르를 불문한 음악적 재능을 보였다.

▲ ‘이난영 여사 딸’김시스터즈, 목포뮤직플레이 빛낸다(오른쪽 첫번째 김숙자씨) _ 목포시

 

오는 9월 30일 목포뮤직플레이 개막식에 참여하는 이난영 여사의 둘째 딸이자 리더 김숙자(81)씨는 밴드를 맡는 목포시립교향악단의 연주로 어머니의 불후의 명곡 ‘목포의 눈물(손목인 작곡)’과 우리나라 최초 블루스곡 ‘다방의 푸른꿈(김해송 작곡)’을 부를 예정이다. 이어 둘째날인 10월 1일에는 원도심의 ‘이난영&김시스터즈 전시관’에서 ‘이난영 삶의 이야기와 한류 원조 김시스터즈의 음악 활동사’를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갖는다.

 

김숙자씨는 1975년 20년간의 공식 활동을 종료한 후 현재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거주하고 있다. 한편 김숙자씨의 가족은 우리나라 근대음악을 대표하는 음악가족으로 어머니 이난영 여사는 최고의 히트곡인 ‘목포의 눈물’로 우리나라 대중음악사에 큰 족적을 남겼고, 아버지 김해송씨는 작곡가이자 재즈 0세대로 우리나라 재즈의 시작을 열었다. 또 외삼촌인 이난영 여사의 오빠 이봉룡씨는 ‘목포는 항구다’, ‘가거라 똑딱선’ 등 당대 최고의 작곡가로서 명성을 떨쳤다.

전남 목포시 남농로 10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양수산부 추천, 겨울철 최고 먹거리와 가볼만한 여행지 ②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