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관광청,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200% 즐기는 팁 소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카페와 직접 생산한 꿀까지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이성훈 | 기사입력 2022/10/27 [00:37]

오스트리아 관광청,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200% 즐기는 팁 소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카페와 직접 생산한 꿀까지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이성훈 | 입력 : 2022/10/27 [00:37]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오스트리아 관광청(Austrian National Tourist Office)이 예술의 계절 가을,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으로 떠나는 아트 트립을 추천했다. 특히, 올해 한국-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을 맞아 지난 10월 25일부터 내년 3월 1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하는 <합스부르크 600년, 매혹의 걸작들, 빈미술사박물관 특별전>을 통해 가까이에서 예술의 도시 비엔나를 먼저 느낄 수 있다. 오스트리아 관광청 특별전과 더불어 현지의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을 더욱 특별하게 즐기는 팁 소개.

 

▲ 비엔나(빈)미술사박물관과 비엔나 관광청 그리고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한국 내 오스트리아 여행을 홍보하고 한국-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을 맞이하여 10월24일 국립중앙박물관 에서 빈미술사박물관 특별전 “합스부르크 600년, 매혹의 걸작들“ 개최, 15세기~20세기까지 합스부르크 왕가가 수집한 대표 소장품을 통해 오스트리아의 역사와 문화를 조명하는 96점의 전시품 소개하고 1892년 수교 당시 고종이 오스트리아 프란츠 요제프 1세에게 선물했던 조선의 갑옷과 투구까지 선보였다.

 

유럽 3대 미술관으로 손꼽히는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Kunsthistorisches Museum Vienna)은 오스트리아의 왕이자 신성로마제국 황제로 유럽 역사의 중심이었던 합스부르크 왕가 600년 예술 유산을 소장한 오스트리아 최대 미술관이다. 올해, 한국과의 수교 130주년을 맞이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하는 특별전은 13세기부터 20세기 초까지 600여 년간 중부 유럽을 호령한 합스부르크 왕가의 특별한 안목을 체감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외부 전경 ⓒKHM-Museumsverband

 

당대 스페인 최고 궁정화가 디에고 벨라스케스(Diego Velazquez)가 그린 '흰 옷을 입은 마르가리타 테레사'를 비롯해 합스부르크 왕가가 15~20세기 사이 수집한 르네상스와 바로크 거장의 작품들이 포함될 예정이다. 그리스, 로마 신화의 역동적인 이야기를 소재로 한 피터르 파울 루벤스(Peter Paul Rubens), 섬세하게 그린 풍경화와 정물화로 시대를 풍미한 얀 브뤼헐(Jan Bruegel) 1세 등 서양미술사를 대표하는 작가의 그림과 공예품 96점이 전시된다. 이와 더불어, 1892년 수교 당시 고종이 오스트리아에 선물한 투구와 갑옷도 130년 만에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오직 현지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에서 볼 수 있는 주요 전시, 예술과 문화의 도시 비엔나에서도 그 중심인 링슈트라세(Ringstraße)에 위치한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은 오스트리아 예술의 중심이다. 비엔나 박물관의 소장품 범위는 고대 이집트 및 그리스, 로마시대부터 중세 시대와 화려한 르네상스 및 바로크 시대 예술 작품까지 매우 다양하다. 그중에서도 ‘예술의 방’, 쿤스트카머(Kunstkammer)는 필수 방문 코스이다. 합스부르크 황제들과 대공들이 수집한 2,100여 점의 미술품이 소장된 공간으로 천 년에 걸쳐 수집된 상아 조각, 정교한 조각품, 무기 등 여러 진귀한 컬렉션을 감상할 수 있다.

 

▲ 쿠폴라 카페 ⓒKHM-Museumsverband

 

특히, 전시실 중앙에는 약 800억 원 상당의 세상에서 제일 비싸고 유명한 첼리니의 황금 소금통 살리에라(Saliera)가 있다. 미술사 애호가라면 회화들만 전시된 화랑을 추천한다. 피터르 브뤼헐(Pieter Bruegel) 1세의 세계 최대 회화 소장품을 비롯해 티치아노, 베로네세, 틴토레토, 피터르 파울 루벤스, 안토니 반 다이크, 렘브란트, 라파엘, 루카스 크라나흐 등 세계적인 거장들의 작품들을 한곳에서 만날 수 있다.

 

또한, 중앙계단 위쪽 프레스코화를 자세히 보면 오스트리아 대표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Gustav Klimt)가 젊은 시절 동료들과 함께 그린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여러 미술사적 시기의 기법들을 엿볼 수 있어 다른 곳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클림트의 진귀한 초기 작품으로 평가된다.

 

상설전시 외에도 올가을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은 특별 전시로 미술 애호가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올해 9월부터 내년 1월 초까지 진행되는 아이돌&라이벌(IDOLS & RIVALS) 특별전은 미켈란젤로(Michelangelo)와 같은 고전적인 거장과 알브레히트 뒤러(Albrecht Durer), 틴토레토(Tintoretto), 소포니스바 앙귀솔라(Sofonisba Anguissola), 루벤스(Rubens) 등 경쟁 작가로 알려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한데 모아 전시해 작품을 보는 재미를 더한다.

 

▲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내부 전경 ⓒKHM-Museumsverband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200% 즐기는 숨은 꿀팁,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에서 소장 컬렉션만큼 유명한 카페가 있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카페로 손꼽히는 쿠폴라 카페는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에서 꼭 들려야 할 명소로 알려져 있다. 감탄이 나오는 화려한 대리석으로 둘러 싸인 돔 형태의 쿠폴라 홀(Cupola Hall)에서 커피와 함께 비엔나 전통 패스트리를 즐기면 마치 합스부르크 왕가 시절로 시간 여행을 떠난 듯한 기분이 든다.

 

또한,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기념품 샵에서 꼭 사야 하는 기념품은 다름 아닌 꿀이다. 매우 향기로운 맛의 꿀은 모두 자체 생산한다. 갑자기 미술사 박물관에서 웬 꿀이 나오지 의아할 수 있는데, 박물관 옥상과 주변에서 자라는 소나무부터 박물관 근처 폭스가르텐(Volksgarten)의 장미 덩굴과 헬덴플라츠(Heldenplatz) 광장의 라일락 덤불, 링슈트라세를 따라 늘어선 보리수와 밤나무에 이르기까지 놀라울 정도로 다양한 꿀 공급원이 있다.

 

녹색도시로 알려진 비엔나는 여름엔 약 2억 마리의 꿀벌이 활발히 활동할 만큼 대도시임에도 벌이 살기 좋은 생활 조건을 갖췄다.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외에도 비엔나 시내 주요 명소인 국립 오페라 극장, 제체시온(Secession), 쿤스트 하우스(Kunst Haus Wien)의 옥상에서도 쉽게 벌집을 발견할 수 있다.

 

비엔나 여행을 더욱 완벽하게 만들어 줄 비엔나 시티카드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과 더불어, 도시 내 주요 명소를 둘러볼 때 더 합리적인 예산으로 움직이고 싶다면 비엔나 시티카드를 미리 준비하는 것이 좋다.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이 위치한 동그란 링슈트라세 길을 따라 박물관과 함께 둘러보기 좋은 비엔나 국립 오페라 극장, 비엔나 콘서트홀, 비엔나 왕궁 정원, 알베르티나 모던, 하이디 홀튼 컬렉션(Heidi Horten Collection), 비엔나 응용 미술관(MAK), 비엔나 시청 등 비엔나의 주요 명소가 모여 있다.

 

비엔나 시티카드 소지 시 비엔나에 머무는 기간 동안(비엔나 도착 일로부터 최대 7일까지) 비엔나 시내의 다수의 관광 명소에서 최대 50%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더불어 비너 리니엔(Wiener Linien) 대중교통 네트워크를 정해진 기간 동안 무제한 이용이 가능하다.

 

카드는 기간에 따라 24시간, 48시간 또는 72시간 이용(카드 가격은 각 17, 25, 29유로부터) 중 선택할 수 있다. 또한, 기존 혜택에 환승 혹은 투어 서비스를 추가할 수 있다. 환승 서비스(17유로 추가) 선택 시, 비엔나 국제공항에서 도심까지 이동할 시 도시 공항철도(CAT), 오스트리아 연방철도 외베베 레일젯(OBB Railjet), S7 고속열차 S7(Schnellbahn S7) 또는 비엔나 공항버스(Vienna Airport Lines)를 최대 7일간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투어 서비스(27유로 추가) 추가 시, 24시간 자유롭게 승하차가 가능한 시티투어 버스를 예약할 수 있다. 각 비엔나 시티 카드(24/48/72시간)는 만 15세 미만 자녀 한 명까지 대중교통 무료 동반이 가능하다. 비엔나 시티 카드는 온라인 웹사이트(www.viennacitycard.at)와 비엔나 시내 주요 관광지에 위치한 여행 정보 센터 및 티켓 판매처를 통해 구매 가능하다.

 

한편, 5월 16일부로 한국에서 오스트리아 입국 시 규제가 전면적으로 해제되어 COVID 관련 서류 및 증명서 없이 입국이 가능하다. 6월 1일 이후로는 비엔나를 제외한 오스트리아 전 지역 상업시설 및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의무 또한 해제되었다. 관광시설 방문 및 상업시설 이용과 같은 오스트리아 내 여행 시에도 별도의 증명서가 필요 없으나, 만일에 대비해 음성 결과, 접종 완료 혹은 회복 증명서 소지를 권장한다.

서울 종로구 종로 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2월 가볼만한 추천 여행지로 선정한 '한류 성지순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