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하고 알뜰한 여행길, 철원한탄강주상절리길 ②

해외 명소 부럽지 않은 비경과 짜릿함을 갖춘 관광지를 국내에서

이성훈 | 기사입력 2022/10/31 [06:10]

달콤하고 알뜰한 여행길, 철원한탄강주상절리길 ②

해외 명소 부럽지 않은 비경과 짜릿함을 갖춘 관광지를 국내에서

이성훈 | 입력 : 2022/10/31 [06:1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굳이 큰돈과 시간을 들여 중국 장자제(张家界) 잔도(높은 절벽에 낸 길)나 스위스 피르스트 클리프 워크까지 갈 필요가 없다. 해외 명소 부럽지 않은 비경과 짜릿함을 갖춘 관광지를 국내에서 만날 수 있다.

 

▲ 인기 관광 명소로 급부상한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길    

 

2021년 개장해 트레킹 명소로 사랑받는 철원한탄강주상절리길이 그 주인공이다. 유네스코가 인증한 한탄강지질공원에 조성된 길로 순담매표소와 드르니매표소에서 출입이 가능하며, 총 길이 3.6km에 이른다. 협곡을 따라 이어지는 잔도를 거닐며 화산활동이 만든 한탄강 일대의 독특한 지형을 감상한다.

 

▲ 걷는 내내 비경이 펼쳐진다     

 

한탄강은 화산 폭발로 형성된 화산 강이다. 이 일대는 원래 기반암이 화강암인데 화산이 폭발하면서 현무암질 용암이 뒤덮었고, 한탄강의 침식작용으로 ‘U 자형’ 협곡이 형성됐다. 수직 절벽과 주상절리의 비경이 펼쳐지는 협곡에 철원한탄강주상절리길이 문을 열면서 이 아름다운 풍광을 누구나 눈에 담을 수 있게 됐다.

 

▲ 풍광도 스릴감도 만점

 

잔도라 걷는 내내 상공에서 협곡을 감상한다는 점, 스릴감이 넘친다는 점도 인기 포인트다. 지상 수십 m 높이에서 바라보는 주상절리는 올려다볼 때와 느낌이 확연히 다르다. 게다가 잔도는 격자형 철재로 만들어, 시선을 아래로 돌리면 바닥까지 훤히 보인다. 풍경과 아슬아슬한 재미를 제대로 만끽할 수 있다.

 

▲ 걷는 동안 13개 다리가 나타난다

 

중간중간 놓인 13개 교량도 보는 즐거움, 걷는 즐거움을 더한다. 대부분 출렁다리 형태라 사람들이 오갈 때마다 제법 흔들거린다. 단순히 짜릿한 재미만 주는 다리가 아니다. 모든 다리에 이름을 붙였는데 단층교, 선돌교, 돌개구멍교, 화강암교, 현무암교 등 주변의 지질 특성을 담았다. 교량 이름이 그곳에서 눈여겨볼 지질 포인트를 알려준다. 2번홀교는 예외로, 인근 한탄강CC 골프장 2번 홀에서 골프공이 날아오는 곳이라 붙인 이름이다. 골프공에서 탐방객을 보호하기 위해 다리에 보호망을 설치했다.

 

▲ 고석정 일대 풍경

 

나머지 다리는 이름과 풍경을 연결해 살펴보자. 단층교에서는 화강암 절벽의 단층을, 선돌교에서는 하천 활동으로 깎여 나간 바위를, 화강암교에서는 한탄강의 기반암인 화강암의 다양한 형태를, 현무암교에서는 기이한 현무암을 관찰할 수 있다. 화강암과 현무암이 공존하는 한탄강의 절경을 감상하기 적당한 포인트는 현화교와 쌍자라바위교다. 화강암과 현무암의 부정합이 신비롭다.

 

▲ 높은 고도에서 협곡을 관찰할 수 있어 특별하다

 

스카이전망대도 3곳 있다. 순담매표소에서 300m 지점에 설치한 순담스카이전망대는 반원 형태로 돌출했다. 반원형 길이 허공에 떠 있는 모양새다. 강물 위 허공을 걷는 듯한 짜릿함을 맛보며 시원한 풍광을 감상한다. 코스 중간쯤에 만나는 철원한탄강스카이전망대는 일부 구간 바닥이 강화유리로 돼 있고, 드르니매표소와 가까운 드르니스카이전망대는 덱이라 편안하게 머물기 좋다.

 

▲ 보호망이 설치된 2번홀교

 

철원한탄강주상절리길은 출입구가 2곳이다. 편도 코스를 완주한 뒤 출발지로 돌아가려면 차를 이용하거나 걸어가는 방법이 있다. 전자는 주말과 공휴일에 양쪽 매표소를 왕복하는 무료 셔틀버스를, 평일에는 택시를 이용하면 된다. 양쪽 매표소 앞에 택시가 상시 대기 중이다.

 

▲ 소이산 정상까지 올라가는 모노레일

 

시간과 체력이 허락한다면 걸어서 왕복해도 좋다. 남녀노소 누구나 몸 상태에 따라 걷기와 휴식을 조절하도록 쉼터를 마련했다. 3.6km 코스에 전망쉼터 10곳이 있다. 전망 좋은 곳에 쉼터를 조성해 풍경과 함께 쉬었다 가도록 배려했다. 순담매표소에서 900m 지점의 샘소전망쉼터에 코스 중 유일하게 화장실이 있다.

 

▲ 순담과 드르니, 2개의 출입구가 있다

 

입장료(어른 1만 원, 청소년 4000원, 어린이 3000원)를 내면 절반 정도를 철원사랑상품권(어른 5000원, 청소년 2000원, 어린이 1000원)으로 돌려준다. 입장 시간은 오전 9시~오후 4시, 동절기(12월1일~이듬해 2월28일)에는 오후 3시에 마감한다. 화요일, 1월 1일, 명절 당일 휴무.

 

▲ 잔도에서 밖으로 돌출된 스카이전망대

 

철원한탄강주상절리길 순담매표소에서 고석정(강원기념물)이 멀지 않다. 고석정은 한탄강 변에 있는 정자로, 일대의 협곡을 통칭하기도 한다. 정자 앞에 우뚝 솟은 바위가 웅장하고, 주변에 은빛 모래톱이 펼쳐져 이색적이다. 지금의 정자는 현대에 새로 건립했으며, 일대 풍광이 아름다워 많은 영화와 드라마를 이곳에서 촬영했다. 무료 입장.

 

▲ 한탄강의 또 다른 명소, 철원 한탄강 은하수교

 

한탄강의 새 명물로 떠오른 철원한탄강은하수교도 놓칠 수 없다. 철원9경에 속하는 송대소 주상절리 협곡에 건설한 총 길이 180m, 폭 3m 현수교다. 주변 지형과 어우러지도록 설계한 은하수교는 철원군 상징물 중 하나인 두루미를 형상화했다. 은하수교 개통으로 양쪽 유역을 편하게 오가며 한탄강의 빼어난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무료 입장.

 

▲ 철원의 옛 시가지를 재현한 철원역사문화공원

 

철원 노동당사(국가등록문화재) 맞은편에 조성한 철원역사문화공원까지 여행을 이어가자. 철원이 번성하던 근대의 시가지 풍경을 재현한 이곳에는 철원역을 중심으로 학교, 우편국, 극장, 의원, 여관, 기와집, 초가집 등이 들어섰다. 철원역에서 모노레일을 타고 소이산 정상까지 올라갈 수 있다. 공원 입장료는 없고, 모노레일 이용료(어른 5000원, 청소년 3000원, 어린이 2000원)는 반 이상을 철원사랑상품권(어른 3000원, 청소년 2000원, 어린이 1000원)으로 돌려준다.

 

▲ 철원의 옛 시가지를 재현한 철원역사문화공원

 

○ 당일여행 : 철원한탄강주상절리길→고석정→철원한탄강은하수교→철원역사문화공원→철원 노동당사

 

○ 1박 2일 여행 : 첫날_철원한탄강주상절리길→고석정→직탕폭포→철원한탄강은하수교 / 둘째날_도피안사→철원역사문화공원→소이산모노레일→철원 노동당사→백마고지전적지

 

○ 관련 웹 사이트 : 철원군 문화관광 www.cwg.go.kr/tour

 

○ 문의

 - 순담매표소 0507-1431-2225

 - 드르니매표소 0507-1374-9825

 - 철원한탄강은하수교 033-450-5532

 - 철원역사문화공원 종합안내소 070-7374-6401

 - 소이산모노레일 070-7372-0362

 - 철원관광(종합관광안내소) 033-450-5365

 

○ 주변 볼거리 : 삼부연폭포, 매월대폭포, 학저수지, 철원평화전망대 등 / 관광공사_사진제공

강원 철원군 갈말읍 군탄리 산 171-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해양수산부 추천, 겨울철 최고 먹거리와 가볼만한 여행지 ②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