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강원도 고성 천학정, 동해 바다의 절경과 송림 사이로 떠오르는 2023 일출 전경

청간정과 자웅을 겨룰 만큼 근사한 멋과 조화로운 송림과 해안 사이 깎아지른 듯한 기암절벽 위에

박동식 | 기사입력 2023/01/01 [09:05]

[포토] 강원도 고성 천학정, 동해 바다의 절경과 송림 사이로 떠오르는 2023 일출 전경

청간정과 자웅을 겨룰 만큼 근사한 멋과 조화로운 송림과 해안 사이 깎아지른 듯한 기암절벽 위에

박동식 | 입력 : 2023/01/01 [09:05]

[이트레블뉴스=박동식 기자] 탁 트인 시야로 청명하고 맑은 동해안을 조망할 수 있는 일출 명소, 천학정은 고성군 토성면에 자리한 누각으로, 조화로운 송림과 해안 사이 깎아지른 듯한 기암절벽 위에 자리하고 있다.

 

▲ 정동진, 경포대, 낙산사 등 일출명소가 다양하기로 유명하지만, 이곳 고성군민들은 천학정을 제일의 명승지로 손꼽는다     ©박동식

 

절경을 선사하는 동해안의 일출명소이며, 고성의 대표 누각으로 청간정과 자웅을 겨룰 만큼 근사한 멋을 자랑한다. 바다를 향해 뻗은 해송 사이로 떠오르는 2023년 일출 절경.

 

▲ 유난히 푸르고 선명한 해안과 하늘, 지평선을 뚫고 깨어나는 2023 천학정의 일출     ©박동식

 

동해안에는 정동진, 경포대, 낙산사 등 일출명소가 다양하기로 유명하지만, 이곳 고성군민들은 천학정을 제일의 명승지로 손꼽는다고 한다.

 

▲ 천학정은 고성군 토성면에 자리한 누각으로, 조화로운 송림과 해안 사이 깎아지른 듯한 기암절벽 위에 자리한다.     ©박동식

 

유난히 푸르고 선명한 고성의 해안과 하늘, 그 사이 지평선을 뚫고 깨어나는 태양. 천학정의 일출은 천지가 열리는 것만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만큼 신비함을 자아낸다.

강원 고성군 토성면 천학정길 1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2월 가볼만한 추천 여행지로 선정한 '한류 성지순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