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최참판댁 배경 독립영화 ‘연련(戀鍊)’시사회 개최

강서곤 감독 연출 드라마·가족 장르…가족의 소중함과 삶의 성찰 다뤄

이형찬 | 기사입력 2023/01/07 [21:29]

하동군, 최참판댁 배경 독립영화 ‘연련(戀鍊)’시사회 개최

강서곤 감독 연출 드라마·가족 장르…가족의 소중함과 삶의 성찰 다뤄

이형찬 | 입력 : 2023/01/07 [21:29]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하동군의 대표 관광지이자 소설 <토지>의 무대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을 배경으로 제작한 독립영화 ‘연련(戀鍊)’ 시사회가 오는 11일 오후 7시 하동영화관에서 열린다. ‘연련’은 가족의 소중함과 삶의 성찰을 다룬 영화로, ㈜나도밤보가 제작하고, 강서곤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으며, 배우 서문경·신현정·이구민·윤하승이 출연한 150분짜리 드라마·가족 장르다.

 

▲ 독립영화 시사회 _ 하동군

 

아내와 딸을 때리고 집을 나간 동련(윤하승)은 노름판에서 돈을 잃고 한양으로 도망친다.  최순영(서문경)과 부인 최씨(신현정)는 딸 서연(이구민)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굿을 벌이는데, 동련은 최순영 부부를 속이고 굿판에 뛰어들지만 결국 사기 굿이 들통나 하인에게 두들겨 맞는다. 죽지 않고 살아난 동련은 꿈에서 만난 서연이 부른 소리를 최순영에게 들려주고 최순영은 동련을 용서한다. 동련은 집으로 돌아가며 지난날의 잘못을 반성하고 아내 을운에게 사과하며 영화는 끝이난다.

 

하동군은 이번 시사회에 군민을 초청해 강서곤 감독의 간단한 영화소개와 함께 영화를 선보이고, 관객들의 솔직한 감상평을 듣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마련한다.  강서곤 감독은 가족의 소중함과 삶의 성찰이라는 주제에 집중해 관람하면 몰입도가 높을 것이라며 누구나 공감하는 이야기로 관객에게 먹먹한 감동과 깨달음을 주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최참판댁을 배경으로 제작된 독립영화 시사회를 하동영화관에서 개최해 더욱 의미가 있다”며 “군민의 문화생활 향유와 독립영화에 대한 관심을 불러올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제작사는 앞으로 더 많은 관객과 만나기 위해 개봉을 준비하고 있으며, 유튜브에서 ‘영화 연련’을 검색하면 주제와 캐릭터에 대한 소개 등을 볼 수 있다.

경남 하동군 하동읍 군청로 2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하동군, 독립영화, 토지, 최참판댁, 연련,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2월 가볼만한 추천 여행지로 선정한 '한류 성지순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