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청, ‘안양천에 찾아온 겨울 철새 이야기’ 운영

겨울철새 이야기’는 탐조 전문강사와 함께 안양천 하류 철새보호 구역

한미숙 | 기사입력 2023/02/01 [16:56]

양천구청, ‘안양천에 찾아온 겨울 철새 이야기’ 운영

겨울철새 이야기’는 탐조 전문강사와 함께 안양천 하류 철새보호 구역

한미숙 | 입력 : 2023/02/01 [16:56]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서울 양천구는 안양천에서 오는 2일부터 26일까지 ‘안양천에 찾아온 겨울철새 이야기’를 주제로 누구나 무료로 참여 가능한 철새 탐조 프로그램을 매주 목 · 토 · 일요일에 운영한다. ‘안양천에 찾아온 겨울철새 이야기’는 탐조 전문강사와 함께 안양천 하류 철새보호 구역(오목교~ 목동교 구간)을 걸으며, 조류의 기본특징을 비롯해 안양천을 찾는 겨울철새의 종류와 천연기념물, 멸종위기종 등에 대해 배워보는 도심 속 자연생태 프로그램이다. 직접 쌍안경과 필드스코프(단안망원경)를 이용해 철새를 관찰해보는 체험형 과정 중심으로 구성돼 있다.

 

▲ 양천구, 안양천 겨울철새 전경 _ 양천구청

 

또한, 실제로 관찰한 철새들과 철새보호구역의 생태적 가치에 대해 고민하고 토론하는 시간도 마련될 예정이다. 운영기간은 다음 달 2일부터 26일까지며, 프로그램 시간대별 목요일반(오전 11시), 주말 오전반(오전 11시), 주말 오후반(오후 14시)으로 구성돼 있다. 구는 짜임새 있는 체험을 위해 회차별 인원을 15명씩 소규모로 운영할 계획이다.

 

참여대상은 유아, 초등, 성인 및 가족단위로, 참여를 희망할 경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에서 온라인으로 사전신청하면 되고, 참가비용은 무료다. 구는 이번 겨울방학 맞이 시범운영 결과를 토대로 상시프로그램 전환을 검토할 예정이다.

 

▲ 양천구, 안양천 철새보호구역 내 설치된 조류관찰대

 

한편, 이번 프로그램 대상지인 안양천 오목교 ~ 목동교 구간은 지난 2007년 중랑천, 청계천에 이어 세 번째 철새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바 있다. 안양천 하류 오목교에서 목동교까지 1㎞ 내의 호안, 저수로, 둔치 등을 포함한 31만 8800㎡ 규모를 자랑하며, 청둥오리, 고방오리 등 철새 유입이 많은 데다 생물다양성까지 풍부해 생태적으로 중요한 위치에 있다.

 

▲ 양천구, '안양천 겨울철새 이야기' 홍보 포스터

 

구는 지난해 환경부 생태계보전부담금 반환사업의 일환으로 예산 4억 3천만 원을 지원받아 ‘안양천변 생태성 회복을 통한 철새보호구역 생태환경 조성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전문가 자문을 거쳐 안양천 이용객이 자유롭게 철새의 모습을 관찰하도록 ‘조류관찰대’를 마련했으며, 더불어 건습지와 억새 및 갈대군락을 조성해 상습 범람으로 일부 훼손됐던 안양천 철새보호구역의 생태계 회복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새롭게 재탄생한 안양천 생태쉼터와 조류관찰대를 활용한 이번 철새 탐조 프로그램이 도심 속에서 자연 생태의 소중함을 익히는 체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10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여행칼럼] 물의 도시 베네치아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