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추천, 2월 수산물·어촌여행지·해양생물 ①

추운 겨울날 남해는 겨울철 별미인 물메기잡이가 한창이다

박미경 | 기사입력 2023/02/06 [06:28]

해양수산부 추천, 2월 수산물·어촌여행지·해양생물 ①

추운 겨울날 남해는 겨울철 별미인 물메기잡이가 한창이다

박미경 | 입력 : 2023/02/06 [06:28]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해양수산부는 이달의 수산물로 물메기와 꼬막을 어촌안심여행지로 경북 울진 구산마을과 충남 태안 용신마을, 해양생물로 바다오리를, 등대로 강원 속초시 설악항 방파제 등대를, 해양유물로 항만근로자 하역장비를, 그리고 무인도서로 토끼섬을 각각 선정하였다.

 

해양수산부가 2월을 맞아 이달의 수산물로 물메기와 꼬막을 선정했다. 추운 겨울날 남해는 겨울철 별미인 물메기잡이가 한창이다. 과거에는 살이 흐물흐물하여 잡혀도 먹지 않았지만, 특유의 시원하고 담백한 맛의 물메기탕이 인기를 끌면서 이제는 귀한 수산물이 되었다. 고단백 저지방 식품인 물메기는 주로 겨울철에 탕이나 찜으로 즐겨 먹지만 이번 겨울에는 멸치, 다시마를 끓인 육수에 물메기와 가래떡을 넣어 끓여 담백한 맛이 일품인 물메기 떡국도 즐겨보시길 권한다.

 

▲ 물메기, 꼬막 _ 해양수산부

 

겨울철 꼬막은 살이 차올라 쫄깃쫄깃한 식감으로 맛이 좋고, 철분과 단백질, 타우린 등이 풍부하여 맛과 영양을 골고루 갖춘 수산물이다. 꼬막은 주로 살짝 데쳐 양념을 얹어 먹거나 전이나 비빔밥으로 먹지만, 데친 꼬막을 야채와 초고추장을 넣어 무쳐 먹으면 새콤달콤하고 쫄깃한 맛이 추운 겨울 떨어진 입맛을 돌아오게 하는 별미이다. 한편, 이달의 수산물은 매년 수협,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 등과 함께 수산물 생산 시기와 소비 촉진 필요성 등을 고려하여 선정하고 있다.

 

▲ 이달의 수산물 포스터 _ 해양수산부


구도형 해양수산부 유통정책과장은 매서운 추위가 연일 계속되는 요즘 맛과 영양이 풍부한 물메기와 꼬막으로 겨울철 건강을 지키길 바란다고 전했다.

 

해양수산부는 해송이 우거진 해수욕장이 아름다워 여행을 떠나기 좋은 어촌마을로 경상북도 울진군 구산마을, 충청남도 태안군 용신마을, 두 곳을 2월 ‘이달의 어촌 여행지’로 선정하였다.

 

▲ 경북 울진 구산마을과 충남 태안 용신마을

 

먼저,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구산 어촌체험휴양마을은 국가어항인 구산항을 배경으로 2개의 등대와 푸른 동해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어촌이다. 마을 앞 구산해수욕장에서 깨끗한 바닷물과 금빛 백사장, 울창하고 곧게 뻗은 소나무 숲이 어우러진 멋진 풍경을 조망할 수 있다. 마을에서 5분 거리에 관동팔경 중 하나인 월송정이 있는데 정자에 앉아 바다를 보며 여유를 즐길 수 있다. 여행을 즐긴 후 어촌계가 운영하는 공동숙박인 구산 어촌체험마을펜션에서 휴식을 취해보자. 다음 날 아침 일찍 일어나 울진 특산물인 대게 경매에 직접 참여해 싱싱한 대게를 구매하는 경험도 즐길 수 있다.

▲ 이달의 어촌 안심 여행지 포스터

 

충청남도 태안군에 있는 용신 어촌체험휴양마을은 체험과 캠핑을 모두 즐기기 좋은 마을이다. 우선, 썰물 때 드러나는 광활한 갯벌은 모래와 뻘이 섞여 있어 사람이 깊게 빠지지 않아 어린이와 함께 체험하기 좋다. 이곳에서 동죽조개, 바지락 등 수산물을 가득 잡아 집으로 가져갈 수 있다. 용신마을 앞 원안 해수욕장에서는 캠핑도 가능한데, 해수욕장 앞으로 맑은 바다가 펼쳐지고 뒤로는 푸른 해송이 있어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휴식을 즐기기 안성맞춤이다. 마을 특산물인 꽃게로 만든 게국지 국물을 마시면 겨울철 추위로 웅크려진 몸을 따뜻하게 녹일 수 있다.

 

김원중 해양수산부 어촌어항과장은 봄이 다가오는 2월에 푸른 바다와 곧게 자란 해송이 어우러진 해수욕장이 있는 어촌 여행지를 추천하고자 한다.라며, 일상에 지친 몸을 체험, 음식, 숙박이 있어 즐길 거리가 가득한 어촌에서 재충전하도록 여행을 떠나보길 추천한다.라고 전했다.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2월의 해양생물로 바다오리(학명:Uria aalge)를 선정하였다. 바다오리는 몸길이 약 38~43cm, 몸무게 약 1kg 내외의 바닷새로, 계절에 따라 깃털 옷을 갈아입는 멋쟁이다. 특히 여름과 겨울에 얼굴부위가 뚜렷하게 구분되는데, 여름에는 얼굴과 목 전체가 잿빛의 검은색을 띠며, 겨울에는 눈 뒤로 짙게 난 줄을 빼고는 머리 옆면과 목의 앞면이 흰색으로 변한다. 몸통은 전체적으로 등은 검은색을, 가슴과 배는 흰색을 띠며, 겨울에는 날개의 흰색 띠가 뚜렷해진다.

 

▲ 이달의 해양생물 포스터    

 

주로 바다생활을 하여 육지에서는 관찰이 힘들며, 우리나라에서는 겨울철(11월 초~이듬해 3월 하순)에 동해안 먼바다에서 드물게 관찰된다. 해안의 암반이나 연안 암벽 위에 알을 낳아 집단 번식하는 특징이 있으며, 북태평양·북대서양 무인도서에서 번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바다오리는 주로 오징어, 새우 그리고 한류를 따라 이동하는 작은 물고기 등을 먹으며, 먹이 활동 중 그물에 혼획되어 다치거나 죽는 경우가 있어 관심과 보호가 필요한 종이다.

 

해양수산부는 바다오리 보호를 위해 2016년에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였으며, 해양보호생물을 허가 없이 포획하거나 유통시키는 행위 등은 최고 3천만원 이하의 벌금 또는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

 

신재영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국제적 관심대상종인 바다오리가 우리 바다를 방문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며, “바다오리와 같은 바닷새들의 서식실태를 조사하고 안전하게 머무를 수 있는 서식환경을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바다오리를 비롯한 해양보호생물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해양환경정보포털 누리집(www.mei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충남 태안군 근흥면 용도로 410-11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양수산부, 수산물, 어촌여행지, 해양생물, 먹거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거창군, 군민과 관광객의 추천 여름 여행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