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도롱뇽 산란과 함께 찾아온 봄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겨울잠 깬 도롱뇽 산란 시작

한미숙 | 기사입력 2023/03/15 [02:25]

북한산, 도롱뇽 산란과 함께 찾아온 봄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겨울잠 깬 도롱뇽 산란 시작

한미숙 | 입력 : 2023/03/15 [02:25]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국립공원공단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는 겨울잠에 들었던 동물들이 깨어나고 새싹이 돋기 시작하는 시점인 경칩(3월 6일)을 전후로 동면을 끝낸 도룡뇽이 본격적인 산란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 북한산도봉(도롱뇽) _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양서류인 도롱뇽(Hynobius leechii)은 일반적으로 3~5월 산지나 하천 습지에 알을 낳으며, 한 쌍의 알주머니에는 100∼150개 정도의 알이 들어 있다. 투명한 한천질로 싸여 있는 바나나 모양의 알은 보통 3주가 지나면 부화한다. 또한, 봄이 왔음을 알리는 노란색 생강나무꽃도 북한산국립공원을 탐방하는 상춘객들을 따뜻하게 반겼다.

 

▲ 북한산도봉(생강나무꽃) _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김도웅 자원보전과장은 생강나무꽃을 시작으로 3월 이후에는 미선나무, 산개나리, 태백제비꽃 등 다양한 봄꽃이 개화할 것이라고 전하면서 북한산국립공원이 탐방객과 다양한 생물들에게 소중한 안식처와 보금자리로서의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생태계 보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경기 의정부시 망월로28번길 51-9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 북한산, 도롱뇽, 도봉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해외여행
[여행칼럼] 물의 도시 베네치아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