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경의선 책거리, 스위스 봄 거리로 탈바꿈

스위스정부관광청 주요 테마 ‘스위스 그랜드 트레인 투어’ 체험존 마련

이성훈 | 기사입력 2023/04/11 [12:05]

서울 경의선 책거리, 스위스 봄 거리로 탈바꿈

스위스정부관광청 주요 테마 ‘스위스 그랜드 트레인 투어’ 체험존 마련

이성훈 | 입력 : 2023/04/11 [12:05]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스위스정부관광청 에서는 오는 5월 8일까지 서울 마포구 경의선 책거리에서 ‘스위스 봄 거리 축제(Swiss Spring Street Festival)’를 진행한다. 한국인 여행자들에게 인기 있는 스위스 주요 지역의 풍경을 재현한 포토존을 통해 관람객들이 현지의 문화, 역사, 자연의 아름다움을 몸소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스위스 청정 자연과 도시를 기차로 즐기는 스위스 그랜드 트레인 투어(Grand Train Tour of Switzerland) 체험존도 마련해 여정 그 자체가 여행이 되는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 스위스정부관광청 CEO 마틴 니데거(Martin Nydegger)  © 이종현

▲ 주한 스위스 대사 다그마 슈미트 타르탈리  © 이종현

 

이번 축제를 개최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스위스정부관광청 CEO 마틴 니데거(Martin Nydegger)는 “한국과 스위스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뜻깊은 축제를 열게 되어 기쁘다.”라며, “이번 축제를 통해 관람객들이 스위스 기차 여행과 더불어, 강과 호수로 둘러싸인 물의 도시 취리히, 스위스의 매력적인 심장부 루체른, 훼손되지 않은 청정 자연을 담은 알프스의 중심부 발레 지역, 뛰어난 경관을 자랑하는 쉴트호른 등 다채로운 스위스의 참모습을 경험하시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세계적인 테니스 선수이자 스위스정부관광청 본청 공식 홍보대사인 ‘로저 페더러(Roger Federer)’가 출연한 ‘스위스 그랜드 트레인 투어’ 캠페인 영상을 소개하며, 스위스 기차 여행의 매력을 강조했다. 

 

‘스위스 그랜드 트레인 투어’는 1,280km의 아름다운 기차 여정을 통해 거대한 알프스 산맥을 따라 펼쳐진 11개의 커다란 호수, 4개의 공식 언어권, 5개의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한 스위스정부관광청의 캠페인으로, 여행자들은 스위스 트래블 패스를 소지하면 정해진 방향이나 여행 기간과 상관없이 기차, 버스, 유람선으로 자유롭게 이동하며 스위스를 경험하고 즐길 수 있다.

 

▲  왼쪽부터 스위스관광청 한국지사장 김지인, 스위스 관광청 CEO 마틴 니데거, 주한 스위스 대사, 다그마 슈미트 타르탈리, 구의원 이한동, 비엠대표 문성준   © 이종현

 

스위스정부관광청 김지인 한국지사장은 “한국은 작년 한해 ‘스위스 트래블 패스(Swiss Travle Pass)’ 판매량 세계 3위를 기록할 만큼, 기차 및 대중교통으로 스위스 전역을 여행하는 것에 관심이 높다.”라며 “올해 엔데믹 전환에 대한 기대감으로 스위스 관광 수요가 가파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많은 시민분들이 ‘스위스 그랜드 트레인 투어 체험존’에서 스위스의 가장 아름다운 파노라마 기차 루트를 경험하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스위스 봄 거리 축제’는 오는 5월 8일까지 열리며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스위스정부관광청, 경의선책거리, 스위스봄거리축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관광공사, 6월 여행가는 달 한정판 특별 체험 운영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