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도자전시관 건립 연계전시 흙, 회전하다 개막

흙을 주제로 옛 도자와 현대미술 접목, 작품 70점 6월 2일까지

이소정 | 기사입력 2024/05/14 [03:51]

남원도자전시관 건립 연계전시 흙, 회전하다 개막

흙을 주제로 옛 도자와 현대미술 접목, 작품 70점 6월 2일까지

이소정 | 입력 : 2024/05/14 [03:51]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남원시는 오는 6월 2일까지 시립김병종미술관에서 전시 흙, 회전하다 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남원도자전시관 건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기획되었다.  남원도자전시관은 민선8기 핵심공약 사업인 함파우 아트밸리 프로젝트의 주요 도입시설이다.

 

총사업비 170억 원을 들여 연면적 약 2,100㎡ 규모로 지어질 예정인 이 건립 사업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위해 2024년 국비 1억원을 이미 확보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도자문화 발전을 위해 남원시는 그동안 일본 히오키시와 MOU를 체결하였고 중국 경덕진시와 우호협력을 위해 실무협의를 하는 등, 대외협력망을 넓혀왔다.

 

▲ 남원도자전시관 건립 연계전시 흙 회전하다 포스터 _ 남원시

 

이번 전시는 이런 노력의 연장선상에서 남원도자전시관의 콘텐츠를 본격적으로 논의하는 장을 펼쳐보인다. 남원의 도예 전통은 16세기 말 임진왜란·정유재란 때 일본 규슈 지역으로 강제이주한 남원 도공들에 의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며 생명력을 유지해 온 특유의 서사를 담고 있다. 19세기 일본 사쓰마 도자로 유럽에서 각광받은 심수관 자기가 그 대표적 사례다.

 

《흙, 회전하다》는 이러한 남원의 도예 전통을 미래지향적으로 계승하고자 흙을 주제로 옛 도자와 현대미술을 접목하여 문화혼종성을 고찰한다. 조선시대 백자와 청화백자, 심수관 자기 45건과 함께 현대미술 작품 25점을 선보임으로써, 남원도자전시관 고유의 콘텐츠를 실험한다.  

 

한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들로 명성이 높은 구본창, 김두진, 이강소, 이성자, 이세현, 이수경 작가가 이번 전시의 주제인 ‘흙, 대지, 도자’와 관련된 작품들로 한 자리에 모였다. 남원시는 앞으로도 도자전시관 건립을 추진하며 이와 같은 새로운 시도와 실험을 통해 우수한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계기로 남원도자전시관에 무엇을 담을 것인지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되고, 시민들과 함께 남원 도자문화의 비전을 만들어가는 소통의 장이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북특별자치도 남원시 함파우길 65-1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원시, 도자전시관, 전시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제주특별자치도, 모녀 맞춤형 제주 여행 명소 5선 공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