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효돈천과 하례리, 생태관광지역 4회 연속 재지정

생태관광지역 평가에서 재지정을 시작으로, 2023년 제8차 평가를 통해

한미숙 | 기사입력 2024/05/29 [03:22]

서귀포시 효돈천과 하례리, 생태관광지역 4회 연속 재지정

생태관광지역 평가에서 재지정을 시작으로, 2023년 제8차 평가를 통해

한미숙 | 입력 : 2024/05/29 [03:22]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서귀포시가 효돈천과 하례리가 환경부에서 시행하는 제8차 생태관광지역 운영평가를 통해 생태관광지역으로 4회 연속 재지정됐다고 지난 21일 환경부는 전했다. 효돈천과 하례리는 2014년 생태관광지역으로 최초 선정됐으며 2017년 제1차 생태관광지역 평가에서 재지정을 시작으로, 2023년 제8차 평가를 통해 4회 연속 재지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 효돈천과 하례리 생태관광지역4회연속재지정쾌거(내창트레킹) _ 서귀포시


지난해 10월 추진된 이번 운영평가는 전국 35개 생태관광지역 중 11개소를 대상으로 실시되었으며 지속가능한 관리체계 등 3개 분야 23개의 항목에 대해 평가했다. 효돈천과 하례리는 하례리생태관광마을협의체를 중심으로 내창트레킹, 감귤점빵, 그저파스타 쿠킹글래스 등 지역주민 주도로 다양한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2023년 한해 12,000여명이 이용하였다.

 

▲ 생태관광지원센터 전경 _ 서귀포시

 

이번 재지정으로 ‘효돈천과 하례리는 3년간 국비 보조 등 지속적인 지원을 받아 생태관광지역 지정·육성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2024 사업비 90백만원(국비45 도비45)

 

서귀포시 청정환경국장은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지역주민과 관광객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효돈천과 하례리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하효동 146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주도, 서귀포, 생태관광,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거창군, 군민과 관광객의 추천 여름 여행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