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남도한바퀴 마음에 쉼표 찍는 광양주말여행 운영

광양예술창고와 전남도립미술관, 유당공원, 옥룡사동백나무숲 등에서

한미숙 | 기사입력 2024/05/30 [04:24]

광양시, 남도한바퀴 마음에 쉼표 찍는 광양주말여행 운영

광양예술창고와 전남도립미술관, 유당공원, 옥룡사동백나무숲 등에서

한미숙 | 입력 : 2024/05/30 [04:24]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광양시가 품격 있는 문화와 녹색 힐링을 선사하는 남도한바퀴 ‘마음에 쉼표 찍는 광양주말여행’을 추천했다. 광양주말여행은 광양예술창고와 전남도립미술관, 유당공원, 옥룡사동백나무숲 등에서 문화와 치유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는 건강관리 여행이다.

 

매주 일요일 광주 유스퀘어(8시 40분) 2번 홈 또는 광주송정역(9시 10분) 택시승강장에서 탑승해 전남도립미술관, 광양예술창고 등을 먼저 관람한다. 이어 서천변 광양불고기특화거리에서 점심을 즐긴 후 유당공원, 옥룡사지, 운암사 등에서 고요하고 편안한 주말 오후를 즐기고 유스퀘어(18시 5분)에 도착하는 코스이다.

 

▲ 광양주말여행 _ 광양시

 

전남도립미술관에서는 개관 3주년 특별전 ‘흘러가는 바람, 불어오는 물결’, 리너스 반 데 벨데의 ‘나는 욕조에서 망고를 먹고 싶다’ 등 다채로운 전시가 열리고 있다. 광양불고기특화거리는 광양불고기를 비롯해 다채로운 맛집이 즐비하며 식사 후에는 화사하게 만발한 장미꽃을 보며 낭창낭창한 벚나무 그늘을 거닐 수 있다. 유당공원은 500여 년의 세월을 나이테에 오롯이 새긴 이팝나무, 수양버들, 푸조나무 등이 아담한 연못과 어우러져 그윽한 풍취를 자아내며 곳곳에 소소한 벤치가 놓여 있다.

 

옥룡사동백나무숲은 터만 남은 옥룡사지와 빽빽하게 둘러선 1만여 그루의 동백나무가 비움과 채움의 미학을 실현한 곳으로 운암사와 자연스레 이어진다. 이용요금은 12,900원(관광지 입장료, 여행자보험, 식비 등은 별도)이며 온오프라인에서 예약이 가능하다.

 

김성수 관광과장은 남도한바퀴 ‘마음에 쉼표 찍는 광양주말여행‘은 광양의 고품격 문화예술과 유당공원, 동백나무숲 등 천년을 굵은 고목이 선사하는 녹색 힐링으로 가득찼다면서 편안하고 자유로운 일요일을 선사할 광양주말여행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남 광양시 시청로 3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양시, 남도한바퀴, 주말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거창군, 군민과 관광객의 추천 여름 여행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