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천연염색재단, 한국.프랑스 작가 5인 작품전 개최

오는 28일까지 한국천연염색박물관서 회화·조형 작품 전시

이소정 | 기사입력 2024/06/11 [08:09]

나주천연염색재단, 한국.프랑스 작가 5인 작품전 개최

오는 28일까지 한국천연염색박물관서 회화·조형 작품 전시

이소정 | 입력 : 2024/06/11 [08:09]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재)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은 6월 28일까지 한국천연염색박물관에서 ‘자연과 인간, 그리고 공생의 도구(Tools for Conviviality)’라는 주제로 회화·조형 작품 전시회를 연다고 전했다. 한국천연염색박물관 6월 기획전으로 마련된 이번 전시회는 한국과 프랑스에서 활동 중인 작가 5인의 작품을 선보인다.

 

▲ 홍재연 작가의 작품 _ 나주시

 

국내에선 경기대 서양화학과를 정년퇴직한 홍재연 작가, 일본 무사시노미술대학 조형예술과, 동국대 대학원에서 미술학을 전공하고 도쿄에서 활동해 왔던 송희준 작가가 참여했다.

 

프랑스에선 노르망디의 르 하브로 에꼴 데 보자르에서 그림을 공부한 안토닌 그레이스(Antonin Grace) 작가, 파리 8대학 석사인 수니아(Sounya Hwang), 본(Beaune)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한 이자벨(Isabelle Duarte) 작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 송희준 작가의 작품

 

이들은 국적과 장르는 각기 다르지만 현대 예술이 디지털 영상으로 대체되고 있는 시대 가운데 시각 예술인으로서 흔들림 없이 자기만의 예술 세계를 구축해 오며 동시대 미술의 파스카(동시대의 미술을 가까이 가로질러 건너간다는 의미)로써 주목받고 있는 중견 작가들이다. 

 

전시회 주제인 ‘자연과 인간, 그리고 공생의 도구’ 콘셉트는 지역, 인종, 종교를 초월해 순수미술에 내재해있는 진, 선, 미를 희망적 메시지로 승화해 생명의 위기, 재해의 상처 속에 상실된 자신감과 감성을 회복하자는 취지다.

 

▲ 수니아 작가의 작품

 

임경렬 한국천연염색박물관장은 전시 작품에는 현대미술을 통해 치유와 희망적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작가들의 고민이 담겨있다”며 “작품을 통해 문화를 즐기고 희망적 메시지를 담아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남 나주시 다시면 백호로 37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주시, 한국천연염색박물관, 전시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거창군, 군민과 관광객의 추천 여름 여행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