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해신동 도시재생사업 해망굴 명소화사업 추진

근대역사문화지구·월명동 관광객들 유입 촉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이소정 | 기사입력 2024/06/13 [11:09]

군산 해신동 도시재생사업 해망굴 명소화사업 추진

근대역사문화지구·월명동 관광객들 유입 촉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이소정 | 입력 : 2024/06/13 [11:09]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군산시가 해신동 도시재생사업의 하나로 2023년 10월부터 추진했던 ‘해망굴 명소화 사업’이 6월 중 준공을 앞두고 있다. ‘해망굴 명소화 사업’은 해망굴 주변에 스토리텔링 상징물과 부조를 표현.설치하는 사업이다. 이 설치물들에는 일제강점기에 설치 · 건축된 뜬다리 부두와 군산세관 및 조선은행, 6·25 전쟁 당시 피난민들이 집단으로 거주하던 움막촌(신흥동 말랭이 마을) 등 아프지만 우리가 반드시 기억하여야 하는 역사를 담겨지게 된다.

 

▲ 해망굴전후비교 _ 군산시

 

설치물 외에도 군산시는 해망굴 앞 광장을 조성해 어르신들이 잠시 쉬어가며 과거 소풍 장소이자 놀이터였던 해망굴에 대한 옛 기억을 되돌아볼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문화재 제184호로 지정된 해망굴은 길이 131m, 높이 4.5m의 터널로 군산 내항을 통해 호남평야의 쌀을 수탈할 목적으로 일제에 의해 1926년 개통되었다. 특히 한국전쟁 중에는 북한군 지휘소가 있어 미군 공군기의 폭격을 받았던 역사의 현장이기도 하다.

 

▲ 해망굴

 

군산시 관계자는 일제시대부터 현재까지 군산과 아픔 · 기쁨을 함께한 해망굴 주변을 정비함으로써 시민들에게 과거를 추억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었다면서 앞으로도 월명동 근대역사문화지구를 방문한 관광객들이 볼거리를 따라 자연스럽게 해망동 수산물시장으로 유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전북특별자치도 군산시 금동 95-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군산시, 해신동, 해망굴,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제주특별자치도, 모녀 맞춤형 제주 여행 명소 5선 공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