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어달해변과 대진해변 에서 즐기는 푸른 바다

꽁꽁 닫아둔 채로 에어컨에 의지하지만 밀폐된 실내에서 느낄 답답함까지

이성훈 | 기사입력 2024/07/08 [03:49]

동해 어달해변과 대진해변 에서 즐기는 푸른 바다

꽁꽁 닫아둔 채로 에어컨에 의지하지만 밀폐된 실내에서 느낄 답답함까지

이성훈 | 입력 : 2024/07/08 [03:49]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피서가 당장의 숙제가 되는 때가 왔다. 행여 더운 기운이 밀고 들어올까 싶어 문이든 창이든 꽁꽁 닫아둔 채로 에어컨에 의지하지만 밀폐된 실내에서 느낄 답답함까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이럴 때일수록 더위를 피할 여행지로 바다만 한 곳이 또 있을까.

 

▲ 어달해변-초승달 조형물에 앉아 기념사진 한 장

 

광활한 바다 앞에서라면 맹렬한 더위도 힘을 잃을 게 분명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모래 해변에서만 누릴 특별한 체험까지 할 수 있다면 닫힌 공간에서 느끼던 갑갑함 따위 모두 잊을 것만 같다. 강원도 동해시에선 바다 풍경을 무시로 접한다. 짙푸른 수면과 하얀 파도를 보고 있노라면 불볕더위의 계절을 무사히 보낼 기운을 얻는다.

 

▲ 어달해변-동해의푸른꿈이출렁이는곳, 여기가 어달항이라네   

 

남쪽으로 묵호항과 북쪽으로 대진항 사이에 자리하는 어달해변은 여름 휴가철에도 피서객들이 크게 붐비지 않아 여유로운 시간을 즐기기 좋은 여행지다. 여행의 시작점을 어달항으로 삼았다. 어달해변에서 지척에 있는 항구다. 규모는 소박하지만 어선들이 수시로 입출항하고 해안도로를 따라 식당과 편의점, 숙소가 영업 중이다.

 

▲ 어달항-방파제 끝에서 한가로운 시간을 즐기는 낚시꾼

 

일과를 마치고 들어오는 배들을 품에 안기라도 하듯 방파제가 바다 쪽으로 길게 두 갈래로 뻗어 있다. 그 끝에 고깃배들을 안전하게 안내하는 빨간 등대와 하얀 등대가 서 있어 평화로운 정감을 자아낸다. 어달항에서 볼 수 있는 독특한 풍경이 있는데 파스텔색으로 칠한 테트라포드(tetrapod 방파제 앞에 설치하는 원추형 네 개 발이 달린 콘크리트 블록)다. 거센 파도로부터 방파제를 보호하기 위해 설치한 대형 시설물에 색으로 멋을 내니 항구에 활기찬 분위기가 돈다.

 

▲ 어달항-햇빛을 받아 반짝이는 테트라포드    

 

해안도로 바로 옆에도 테트라포드와 짝을 이룬 듯 빨간색, 녹색, 노란색의 작은 건물들이 줄을 섰다. 다름 아닌 샤워시설과 화장실이다. 어달항의 남다른 색감이 어느새 입소문을 탔는지 기념사진을 찍으려는 이들의 발길이 최근 이어지고 있다.

 

▲ 어달해변-방파제 양쪽 끝에 서 있는 등대     

 

인도를 따라 걷다 보면 자연스럽게 계단을 따라 아침햇살정원으로 오르게 된다. 항구 주변과 방파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장소다. 어달항을 꾸민 이들의 색깔에 대한 고급스러운 취향이 또 한 번 반짝이는 초승달 조형물도 있다. 초승달 위에 단순한 선으로 새겨 넣은 등대와 별, 물고기 문양까지 보고 있으니 영락없는 포토존이다.

 

▲ 어달항-색을 칠해 어달리방파제에 설치한 테트라포드

 

언제 밤하늘에 걸린 달 위에 앉을 기회가 있을까. 어달항에 뜬 고운 색깔의 초승달에 앉아 기념사진을 찍어본다. 때마침 먼 바다로 나갔던 어선이 항구의 품으로 돌아오는 중이다. 어달항에 왔다면 꼭 들러야 하는 곳이 있는데 바로 카페어달이다. 초승달 조형물을 지나면 바로 나온다. 카페 인테리어를 꾸밀 때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의 지형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걸까. 실내로 들어가자 세 개 면으로 둘러싸인 통창 너머로 바다가 한눈에 잡힌다.

 

▲ 어달해변-카페어달에서 즐기는 어달항 풍경

 

어느 방향으로 시선을 향해도 시원한 동해 경치에 풍덩 마음을 던질 수가 있다. 카페어달은 어달동 어촌계에서 운영을 맡은 곳이다. 메뉴 중에는 카스텔라가 특히 맛이 좋다. 빨간 등대가 보이는 테라스 쪽에 자리를 잡으면 항구의 여름 경치를 보며 시간을 보낼 수 있다.

 

▲ 대진항-대진항 주변

 

다음으로 어달해변으로 향했다. 어달항에서 걸어서 10여 분이면 닿는 가까운 거리다. 동해안에 있는 많은 해변과 비슷해 보이지만 여름이면 내세우는 어달해변만의 자랑거리가 하나 있다. 이곳에 오는 여행객들을 위해 약 300m 거리 모래사장에 설치하는 테이블 120여 개다.

 

▲ 대진해변-대진해변 입구

 

지난해까지 포차해변으로 운영하던 방침을 일부 변경해 해수욕장을 방문하는 피서객들이 자유롭게 음식을 가져와 테이블에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저녁 시간에는 마을에서 운영하는 식당 등에서 음식을 배달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해수욕장 개장 시간(7월 10일~8월 18일, 09:00~18:00)에 테이블을 이용하는 여행객들에게는 주변 환경 정리를 위해 이용요금을 받을 예정이다.

 

▲ 대진해변-대진해변에서 서핑을 즐기는 서퍼들 _ 동해시청

 

어달해변에서 대진해변까지도 도보로 30분이면 도착할 만큼 가깝다. 갯바위 주변으로 잔잔한 파도가 밀려드는 어달해변이 순한 바다라면 대진해변은 훨씬 더 많은 이들을 품어주는 넉넉한 바다다. 특히 파도가 적당히 쳐야 재미를 느끼는 서핑을 하기에 좋다.

 

▲ 묵호등대-묵호등대

 

1년 내내 여름만 기다렸다는 듯 전국의 서퍼들이 동해로 모이는데 그중 대진해변도 손꼽힌다. 서퍼들은 서프보드를 타고 파도 위에서 여름을 보내고, 서핑을 하지 않는 이들은 모래 위에서 푸른 바다를 보며 휴가를 만끽하는 곳이 바로 대진해변이다.

 

▲ 묵호등대-먼바다를 향해 불을 밝히고 있는 묵호등대의 야경_동해시청

 

바다를 가까이에서 봤다면 이제는 멀찍이 떨어진 자리에서 망망대해를 보기 위해 묵호등대로 향했다. 동해시 곳곳을 지그시 살펴보듯 논골담길 마을 정상에 하얀색 등대가 듬직하게 서 있다. 등대를 처음 설치한 1963년 이후 오랜 시간 동안 아득한 바다로 향하던 뱃사람들의 무사한 귀항을 보장해주던 존재다.

 

▲ 도째비골스카이밸리-입구에서 본 도째비골 스카이밸리

 

묵호등대를 나오면 다음 코스인 도째비골스카이밸리로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2021년 개방한 이후 동해시의 떠오르는 여행지가 된 곳이다. 밤이면 마을 주변에 푸른색 도깨비불이 보였다고 전하는데, 여기에서 착안해 도깨비의 방언인 ‘도째비’를 이름에 붙였다.

 

▲ 도째비골스카이밸리-도째비골 스카이밸리에서 내려다 본 도째비골 해랑전망대

 

해발 59m 높이에 설치한 길을 걷는 스카이워크와 케이블 와이어 위로 자전거를 타고 달리는 스카이사이클, 약 27m 아래로 원통형 미끄럼틀을 타고 내려가는 자이언트슬라이드 등 하나 같이 아찔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시설들로 채워져 있다. 도째비골스카이밸리는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된 바 있다. 특히 멋진 야경으로도 유명해 밤바다를 보며 산책하다 이곳에 들러도 좋겠다.

 

▲ 도째비골해랑전망대-도째비골 해랑전망대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바다 쪽으로 성큼 나가 있는 해상 전망대가 나온다. 넘실대는 파도 위를 걷는 듯한 기분을 낼 수 있는 도째비골해랑전망대다. 강화유리로 만든 바닥을 지날 때면 아슬아슬한 느낌에 절로 발걸음이 멈칫해진다. 마음속까지 후련해지는 파도 소리와 바람 소리를 가까이에서 느낄 장소다.

 

▲ 도째비골 해랑전망대-하늘에서 본 도째비골 해랑전망대 _ 동해시청

 

○ 당일여행 : 대진항→어달해변→도째비골스카이밸리→묵호항

 

○ 1박 2일 여행 : 첫날_대진항→어달해변→도째비골스카이밸리→묵호항 / 둘째날_논골담길→묵호등대→도째비골해랑전망대→바닷가책방마을→연필뮤지엄

 

○ 관련 웹 사이트 

 - 동해시 동해관광 https://www.dh.go.kr/tour/index.do

 

○ 묵호등대 : 매일 09:00~18:00 연중무휴, 무료 / 도째비골스카이밸리 : 하절기(4~10월) 10:00~18:00, 동절기(11월~3월) 10:00~17:00 매주 월요일 휴무, 어른 2,000원, 청소년 및 어린이 1,600원, 자이언트슬라이드 3,000원, 스카이사이클 15,000원 / 도째비골해랑전망대 10:00~21:00 연중무휴, 무료

 

○ 문의

 - 어달해변 033-530-2272

 - 묵호관광안내소 033-534-8012

 - 동해시청 문화관광과 033-530-2116

 - 묵호등대 033-531-3258

 - 도째비골스카이밸리 033-534-6955

 - 도째비골해랑전망대 033-534-6955

  

○ 주변 볼거리 : 천곡황금박쥐동굴, 한섬감성바닷길, 해암정 / 관광공사_사진제공

강원특별자치도 동해시 어달동 52-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동해시, 어달해변 대진해변, 묵호등대, 도째비골스카이밸리, 해랑전망대,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제주특별자치도, 모녀 맞춤형 제주 여행 명소 5선 공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