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서학광장 바닥분수 가동

휴게시설과 바닥분수 등 경관 조성으로 무더위에

강성현 | 기사입력 2024/07/10 [07:40]

전주시, 서학광장 바닥분수 가동

휴게시설과 바닥분수 등 경관 조성으로 무더위에

강성현 | 입력 : 2024/07/10 [07:40]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전주 남부권 교통의 중심지인 서학광장에 어린이 등 시민들의 무더위를 날려줄 바닥분수가 가동된다. 전주시는 올해 특별교부세와 특별조정교부금 4억2000만 원 등 총 6억7000만여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규모 100㎡인 바닥분수와 휴게시설(퍼걸러)을 설치하는 ‘서학광장 경관시설 조성사업’을 완료했다.

 

▲ 무더위 날려줄 ‘서학광장 바닥분수’ 가동 _ 전주시

 

지난 2012년 버스승강장과 차량의 흐름 유도를 위한 교통광장으로 조성된 서학광장은 그동안 전주 남부권 교통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했다. 시는 이곳에 학을 상징하는 경관조형물을 설치하는 등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 왔으나 무더위에 쉬어갈 만한 공간이 없어 여름철에는 시민들에게 단순 스쳐 지나가는 광장으로 남아왔다.

 

이에 시는 지난 2월부터 시행한 서학광장 내 경관시설 조성공사를 통해 시원한 물줄기를 뿜어내는 바닥분수와 휴게시설을 조성, 시민들의 한여름 무더위를 해소하고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 무더위 날려줄 ‘서학광장 바닥분수’ 가동     

 

바닥분수는 시운전 가동을 마치는 대로 이달부터 본격 운영될 예정으로, 매일 오전 8시부터 9시, 오후 12시부터 21시까지 운영된다. 매시간 정각부터 40분간 가동 후 20분간 휴식을 갖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시는 서학광장에 조성된 바닥분수와 휴게시설이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는 편안한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어린이들에게는 야외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놀이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문기 전주시 광역도시기반조성실장은 서학광장이 도심 속에서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는 청량제와 같은 휴식처가 될 수 있도록 수질 기준에 적합한 깨끗한 물 공급과 지속적 유지·관리를 통해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 완산구 서서학동 298-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 서학광장, 바닥분수, 잡동사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제주특별자치도, 모녀 맞춤형 제주 여행 명소 5선 공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