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에 찾아온 오감만족 특별한 전시, 반쪽이 상상력 박물관展

오락 위주가 아닌 환경의 소중함을 느끼고 사물에 대한 인식의 전환을

박미경 | 기사입력 2024/07/10 [10:45]

여름철에 찾아온 오감만족 특별한 전시, 반쪽이 상상력 박물관展

오락 위주가 아닌 환경의 소중함을 느끼고 사물에 대한 인식의 전환을

박미경 | 입력 : 2024/07/10 [10:45]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군산예술의전당이 여름방학을 맞이해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불러일으키는 체험전시 반쪽이의 상상력 박물관展을 7월 11일에서 8월 25일(매주 월 휴무)까지 46일 동안 군산예술의전당 2·3 전시실에서 개최한다. 특히 이번 전시는 관람객들에게 보고 즐기는 오락 위주가 아닌 환경의 소중함을 느끼고 사물에 대한 인식의 전환을 가져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오감으로 체험하는 장이다.

 

▲ 반쪽이의상상력박물관 _ 군산시

 

실제로 오토바이 부품으로 만든 독수리, 다리미로 만든 펠리컨, 소화기로 만든 펭귄, 전구로 만든 파리, 폐타이어로 만든 청설모 등 쓰레기로 버려졌던 산업폐기물이 화려한 조형 예술작품으로 변신을 한 모습은 우리에게 환경보호에 대한 올바른 인식도 심어주게 된다.

 

전시장에는 처치곤란한 생활 폐품들이 기발한 아이디어를 통해 생명력이 담긴예술작품들이 관람객을 맞이하게 된다. 또한 초.중.고 미술교과서에 수록된 침팬지 가족, 로드킬 등 사회적인 메시지를 담아낸 작품 160여점이 선보일 예정이다.

 

군산예술의전당은 좀 더 쉽고 재밌게 작품을 볼 수 있도록 도슨트(전문안내인)의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 평일, 주말 총 하루 4회씩(11시, 14시, 15시, 16시) 운영해 관람객들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2시에는 반쪽이로 유명한 최정현 작가의 옷걸이 작품 만들기 시연과 작가와의 대화시간도 마련된다.

 

홍양숙 예술의전당관리과장은 아이들과 함께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는 작품을 관람하고 함께 체험하는 시간을 가지며 예술의전당에서 더위를 문화 바캉스로 이겨내시길 적극 추천한다 고 밝혔다.

전북특별자치도 군산시 백토로 20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군산시, 군산예술의전당, 기획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제주특별자치도, 모녀 맞춤형 제주 여행 명소 5선 공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