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 문화관광부, 튀르키예 대표 가을 하이킹 루트 소개

고대 유적과 청정 자연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트레킹 및 하이킹 루트 추천

이성훈 | 기사입력 2022/11/23 [09:55]

튀르키예 문화관광부, 튀르키예 대표 가을 하이킹 루트 소개

고대 유적과 청정 자연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트레킹 및 하이킹 루트 추천

이성훈 | 입력 : 2022/11/23 [09:55]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튀르키예 문화관광부(Turkish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는 걷기 좋은 가을, 튀르키예의 대표 하이킹 루트를 소개한다. 튀르키예는 장엄한 자연과 수많은 문명이 지난 자리, 그리고 다양한 토착 동식물을 발견할 수 있는 코스를 갖춰 트레킹과 하이킹을 위한 전 세계 여행객을 맞이하고 있다. 튀르키예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유명한 하이킹 루트부터 튀르키예 대표 관광지에서 즐기는 숨겨진 루트, 역사를 이끈 문명의 유적으로 가득한 루트까지 다양한 매력의 튀르키예 대표 하이킹 루트를 추천한다.

 

▲ 리키안웨이 전경 _ 튀르키예문화관광부

 

튀르키예 최초의 장거리 하이킹 루트이자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트레일 중 하나로 손 꼽히는 리키안웨이(Lycian Way)는 페티예(Fethiye)에서 안탈리아(Antalya)까지 이어지는 500km의 루트로 구성되어 있다. 매년 전 세계 수천 명의 방문객이 찾는 리키안웨이는 역사상 중요한 상업 및 행정 중심지였던 20개 이상의 고대 도시를 포함하는 경로로 주목받고 있다.

 

중급부터 고난이도까지 30개의 트랙으로 구성된 루트는 전 코스를 완료하는 데 약 30일 정도 소요된다. 리키안웨이의 주요 경로로는 페티예, 욀루데니즈(Ölüdeniz), 나비계곡(Butterfly Valley), 케코바 만(Kabak Bay) 등의 반짝이는 해안 도시부터 파타라(Patara), 올림푸스 산(Mount Olympus)과 같은 역사적 명소, 차랄리(Çıralı) 및 괴니크 협곡(Göynük Canyon)과 같이 숨 막히는 전경을 선사하는 지역을 통과한다.

 

▲ 카파도키아 트레일 전경

 

튀르키예의 단연 가장 인기 있는 목적지인 카파도키아(Cappadocia)는 멋진 풍경과 매혹적인 역사로 방문객을 매료시킨다. 카파도키아를 떠올리면 열기구 액티비티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데 카파도키아의 비현실적 전경을 천천히 살펴볼 수 있는 하이킹도 카파도키아를 즐기는 숨은 여행팁이다.

 

환경친화적인 여행을 선호하는 이들은 이 지역의 독특한 요정 굴뚝과 바위 조각으로 만든 교회뿐 아니라 비둘기 계곡(Pigeon Valley), 러브 밸리(Love Valley), 레드 밸리(Red Valley) 및 제미 밸리(Zemi Valley)를 통과하는 아름다운 하이킹 및 트레킹 루트에 매료된다. 으흘랄라(Ihlara) 마을과 계곡에서 셀리미예 계곡(Selimiye Village)까지의 14km 트레킹 루트는 동굴을 탐험을 포함해 지하 도시를 걷는 모험심 가득한 경험을 제공한다.

 

▲ 피시디아 트레일 중 일부인 고대도시 사가라소스 전경

 

수많은 문명의 고향인 아나톨리아는 역사, 자연, 문화에 열정을 가진 등산객들에게 매혹적인 길을 제공한다. 알라자 후유크(Alacahöyük), 샤피누바(Şapinuva) 및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등재된 고대 히타이트의 수도 하투샤(Hattuşa)와 같은 중요한 정착지를 따라가는 히타이트 웨이(Hittite Way)에는 아나톨리아의 과거를 들여다볼 수 있는 17개의 트레킹 코스가 있다. 총 385km에 달하는 트레킹 루트로 구성된 히타이트 웨이는 자연 친화적인 여행자에게 아나톨리아의 모자이크를 포함해 역사와 자연이 빚어낸 아름다운 문명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토러스(Taurus) 산맥의 350km 길이의 피시디아 문화유산 루트(Pisidian Cultural Heritage Route)는 고고학에 관심이 있는 등산객들에게 보물 같은 코스로 손꼽힌다. 이 경로는 고대 도시인 사가라소스(Sagalassos), 테르메소스(Termessos), 피시디아 안티오크(Pisidia Antioch), 크렘나(Kremna), 아다다(Adada), 셀게(Selge), 페넬리소스(Pednelissos), 암블라다(Amblada), 아나부라(Anabura), 팀리아다(Tymriada), 아리아소스(Ariassos) 및 피아수스(Pityassus)를 통과하며 성 바울의 순례길(Saint Paul Way) 일부를 포함한다. 이 경로는 서유럽 전역에 기독교를 전파한 것으로 유명한 성 바울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으며 튀르키예에서 두 번째로 긴 하이킹 코스로 사명을 추구했던 사도의 여정 일부를 따라갈 수 있다.

 

한편, 현재 11월 기준, 한국인은 튀르키예 입국 시 별도의 코로나 관련 서류 준비 없이 자가격리 없는 입국이 가능하다. 튀르키예 정부는 6.1일부로 튀르키예 입국 시(육로, 항공로, 해상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제출 및 미접종자의 경우 PCR 음성 결과 지 또는 신속 항원 검사지 제출 의무를 해제했다.

서울 중구 동호로20나길 4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양수산부 추천, 겨울철 최고 먹거리와 가볼만한 여행지 ②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