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궐 안의 관아, 창덕궁 궐내각사에 초대합니다

대부분의 관청은 궁궐 밖에 있었지만, 임금을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한미숙 | 기사입력 2019/09/19 [07:58]

궁궐 안의 관아, 창덕궁 궐내각사에 초대합니다

대부분의 관청은 궁궐 밖에 있었지만, 임금을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한미숙 | 입력 : 2019/09/19 [07:58]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궐내각사 권역에 대한 관람객의 이해를 높이기 위하여 궐내각사 특별관람 프로그램을 오는 10월 31일까지 매주 수~일요일마다 오후 3시에 운영한다. 궐내각사(闕內各司)는 궁궐 안의 관아라는 뜻으로, 대부분의 관청은 궁궐 밖에 있었지만, 임금을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업무를 가진 관청은 특별히 궁궐 안에 모여 있었다.

 

▲ 궐내각사 전경


창덕궁의 정전(正殿)인 인정전(仁政殿) 주변에 조성되었던 궐내각사는 일제강점기 때 대부분 훼손되는 아픔을 겪었다. 이번 특별관람 프로그램은 2000년부터 2004년에 걸쳐 복원된 인정전 서쪽의 궐내각사 권역을 대상으로 한다. 2015년에 시범적으로 시작된 궐내각사 특별관람은 전문 해설사의 설명으로 홍문관, 약방, 규장각 등 궁궐 안에 있던 조선 시대 여러 관청들의 역할과 기능은 물론, 이에 얽힌 역사적인 이야기를 들으면서 함께 둘러보는 프로그램이다.

궐내각사는 담장과 담장이 이어지고, 담장 너머로 여러 건물의 처마와 지붕선이 겹쳐지는 멋진 풍경을 만날 수 있는 구중궁궐 속 미로와 같은 신비한 공간이다.  특히, 참가자들은 평소에는 개방되지 않는 검서청(檢書廳)의 누마루에 올라 정전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구중궁궐의 위엄 있는 풍광도 감상할 수 있다. 궁궐 안 의료 기관이던 약방에서 잠시 쉬어 갈 수 있는 기회도 얻을 수 있다. 

 

▲ 궐내각사 전경  


특히, 이번 특별관람에서는 지난 6월 개방한 인정전의 서쪽문인 숭범문을 드나들며 궐내각사 권역과 인정전 공간을 자연스럽게 오고 가 궐내각사의 기능과 역할을 좀 더 유기적인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궐내각사 특별관람은 다양한 업무를 맡았던 관청의 공간을 전문 해설사들(수‧목‧금: 창덕궁해설사/토‧일: 한국의재발견‧우리문화숨결 자원봉사자)의 설명을 들으며 함께 둘러볼 수 있어 궐내각사 공간이 지닌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이해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

 

▲ 검서청 누마루에서 바라본 전경


참가 희망자는 당일 현장에서 무료(창덕궁 입장료 별도)로 참여할 수 있다. 단, 미로와 같은 복잡한 궐내각사 공간에서의 관람안전과 해설 규모 등을 고려하여 1회당 20명으로 인원을 제한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앞으로도 세계유산 창덕궁이 지닌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발굴하여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수요자 중심의 활용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개발‧운영하여 국민 참여와 공감을 더욱 넓혀갈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광고
국내여행
한국 문학의 정취가 묻어나는 감성 여행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