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을 생각하는 군주의 마음을 담는 창덕궁 벼베기 행사 개최

지난 6월 모를 낸 벼는 궁궐이라는 엄격한 공간에서도 절기의 변화를

김미숙 | 기사입력 2019/10/02 [09:25]

백성을 생각하는 군주의 마음을 담는 창덕궁 벼베기 행사 개최

지난 6월 모를 낸 벼는 궁궐이라는 엄격한 공간에서도 절기의 변화를

김미숙 | 입력 : 2019/10/02 [09:25]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농촌진흥청과 함께 10월2일 옥류천 청의정에서 벼베기 행사를 펼친다. 지난 6월 모를 낸 벼는 궁궐이라는 엄격한 공간에서도 절기의 변화를 거쳐 어느덧 결실을 맺고 고개를 숙이기 시작했다. 이번에 수확할 벼의 품종은, 조운벼(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신품종 고품질 조생종)를 선정하였다. 행사는 오전 11시부터 시작하며 벼베기를 비롯하여 다양한 벼 품종도 전시한다.

 

▲ 2018 벼베기 현장 _ 문화재청

 

창덕궁 모내기 행사는 조선 시대 임금이 그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면서 궁궐 안에 경작지를 조성하여 농사를 실천했던 친경례(親耕禮)와 친예례(親刈禮)의식의 의미를 되살린 것으로, 농사에 의지해 하루하루를 살아가던 백성의 애환을 구중궁궐 안에서나마 헤아리려는 군주의 마음을 느낄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광고
잡돈사니
2019 환하게 밝힌 한국관광의 별 7개 관광자원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