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섬 민어 축제 취소

8월 임자도에서 개최 예정이던 신안 섬 민어 축제를

박미경 | 기사입력 2020/07/18 [10:58]

신안군, 섬 민어 축제 취소

8월 임자도에서 개최 예정이던 신안 섬 민어 축제를

박미경 | 입력 : 2020/07/18 [10:58]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신안군은 오는 8월 임자도에서 개최 예정이던 신안 섬 민어 축제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의 일환으로 취소했다. 민어는 여름철 대표 수산식품으로 산란기를 앞둔 여름철에 가장 맛이 있으며, 탕은 복날 보신탕 대신 흔히 즐기기도 하는 음식으로, 한방에서 보는 민어는 맛이 달고 성질이 따뜻하며 예로부터 봄, 여름철에 냉해지는 오장육부의 기운을 돋우고 뼈를 튼튼히 하는데 애용돼 왔다.

 

▲ 섬 민어 축제


또한 소화흡수가 빨라 어린이 성장 발육과 노인 환자들의 건강 회복에 특효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민어의 부레는 보약과 고급생선요리 재료로 쓰인다. 현재 신안군의 민어 조업 어선은 140여척으로, 연평균 약 500여t 정도로 신안수협지점 송도위판장에서 대부분 위판 및 판매되고 있으며 작년에는 83억원의 위판고를 올렸다.

 

▲ 섬 민어 축제


군 관계자는 여름 보양식으로 유명한 신안민어축제를 코로나19로 인해 취소하게 돼 게르마늄과 미네랄이 풍부한 청정바다에서 자란 민어를 기대하는 미식가들에게는 아쉽게 됐다며 내년에는 더 알차게 준비해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