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대룡시장 추억의 골목길 만들기 사업 추진

교동도, 대한민국 민통선 대표 관광지 자리매김 기대

박미경 | 기사입력 2020/07/28 [12:36]

강화군, 대룡시장 추억의 골목길 만들기 사업 추진

교동도, 대한민국 민통선 대표 관광지 자리매김 기대

박미경 | 입력 : 2020/07/28 [12:36]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인천 강화군은 지난 2019년부터 추진 중인 대룡 시장 추억의 골목길 만들기 사업을 통해 교동도 대룡 시절은 추억이 있는 골목길로 재정비할 계획이라고 한다. 군은 대룡 시장에게 사업비 19억원(국비 80%, 지방비 20%)을 투입해 지난해 골목길 보도블록 포장, 마을 게이트 및 시장 게이트 조성 등을 완료했다.

 
올해는 마을 게이트와 시장 게이트 경관 조명 설치, 스토리보드 설치, 쉼터 조성, 골목길 보도블록 정비 등 주민들이 제안한 사업을 지난 6월 착공해 오는 12월 준공할 계획이다. 지난 2014년 교동대교 개통 이후 대룡 시장 등을 찾는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 대룡시장 마을게이트 경관조명 계획도


이에 군은 교동도를 지역의 특색에 맞도록 새 단장을 하기 위해 대룡리 상인회 및 지역주민 대표들과 여러 차례 회의를 진행해 대룡 시장 추억의 골목길 만들기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동도 대룡 시장은 황해군 연백군에서 피난 온 실향민들이 고향에 있는 시장인 연백장을 그대로 본떠서 만든 골목 시장이다. 골목 곳곳에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벽화들과 조형물, 오래된 간판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곳으로 이발소, 잡화점, 신발 가게, 약방 등 시간이 멈춘 듯 1970년대의 풍경을 간직한 곳이다.

 

▲ 대룡시장 스토리보드 계획도


한편 군은 교동도의 관광인프라 확충을 위해 화개산 일원 20만㎡ 규모에 사업비 270억원을 투입해 북한의 연백평야 등 조망이 가능한 스카이워크형 전망대 공사를 지난 5월에 착공했다. 또한 화개산성, 연산군 유배지, 교동향교 등 역사문화 자원과 연계한 화개 정원 조성공사는 지난 6월에 착공하는 등 교동도를 대한민국 민통선 대표 관광지로 육성하고 있다.

 
강화군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옛 교동시장의 모습이 재현되고 화개산 전망대와 화개 정원이 준공되면 교동도는 대한민국 민통선 대표 관광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 및 주민소득 증대를 위해 지역 특성을 살리는 관광 자원화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걷고 사색하고 치유하는 가평 경기도잣향기푸른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