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각, 야간관광 명소로 변신

주변 환경과 경관조명, 인공 구조물을 활용하여 스토리를 입힌

김미숙 | 기사입력 2020/12/04 [08:01]

임진각, 야간관광 명소로 변신

주변 환경과 경관조명, 인공 구조물을 활용하여 스토리를 입힌

김미숙 | 입력 : 2020/12/04 [08:01]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우리나라 대표 안보 관광지인 임진각이 야간 관광 콘텐츠를 강화해 평화와 희망을 담은 관광 명소로 새롭게 탈바꿈한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파주 임진각관광지 내 수풀누리에 총 19억 원을 투입해 인공 조형물과 미디어쇼가 가능한 조명 장치 등으로 구성된 야간관광 시설 조성을 완료하고 지난3일 문을 열었다. 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임진각과 평화누리로 치중되는 관광객의 유입을 수풀누리로 분산시키고, 야간에도 임진각과 DMZ(비무장지대)의 정취를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야간관광 시설을 조성했다.

 

▲ 평화의 꽃가루 _ 경기도청


새롭게 문을 연 임진각 야간관광 시설은 5만2,884㎡(1만6천 평) 부지 내 동선을 따라 천천히 관람하는 데 약 40분 가량이 소요되며, 재미있는 조형물과 레이저 아트를 이용해 풍부한 볼거리를 마련했다. 북에서 날아온 꽃씨가 무궁화와 함박꽃을 피워내고 꽃잎을 흩날리며 평화의 메시지를 퍼뜨린다는 스토리텔링과, 구역별로 이야기에 맞는 연출을 통해 관광객의 흥미를 유도한다.

 
실제 민들레 홀씨가 커진 것 같은 조명과 꽃씨 오브제 조명으로 꽃씨가 흩날리듯 초입 부분을 연출했으며, 사람이 다가가면 저절로 활짝 피는 꽃 조형물 작품과 바람에 떠다니는 꽃씨처럼 움직이는 레이저가 메인콘텐츠인 하나그루로 이동하는 코스에서 몽환적인 분위기를 유도한다.

 

▲ 하나그루 _ 경기도청  


가장 큰 볼거리는 13m의 초대형 나무 조형물인 하나그루 가 주변 경관과 어우러지며 야간에 펼쳐지는 환상적인 미디어 쇼다. 하나그루’에서는 회당 15분의 주요 영상과 계절별 영상이 송출된다. 주요 영상은 희망의 꽃씨가 모여 하나의 나무가 되는 감동적인 연출로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주요 영상쇼 전후에는 크리스마스(동절기) 등 각 계절에 맞는 영상을 송출해 포토존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수변공간에 고강도레이저를 이용해 빛의 파장이 물결처럼 잔잔하게 퍼지는 신비한 느낌을 표현했고, 움직이는 레이저로 하나그루에서 흩날려 내려온 꽃가루를 표현해 걷는 내내 환상적인 느낌을 준다.

 

▲ 하나그루


야간관광 시설은 임진각 평화누리를 총괄 관리하고 있는 경기관광공사에서 운영할 예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간 동안에는 시범 운영된다. 시범운영 중 하나그루 미디어쇼는 주 3일(목~토, 일 18:30~21:30(3시간)), 경관조명은 연중무휴(매일 일몰시부터 4시간)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관람객이 사전에 보내준 영상을 하나그루 이벤트 영상으로 활용해 고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 맥동 _ 경기도청  


도는 이를 통해 지난 10월 21일 개장해 가족단위 관광객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누리성 탐험대(모험놀이시설)’와 더불어 인근의 평화누리, 캠핑장과 함께 평화관광의 중심지이자 경기 북부 체류관광의 거점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야간관광콘텐츠 동선 


도 관광과장은 시범운영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충분히 완화된 시기에 임진각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평화 판타지’라는 새로운 장르의 콘텐츠를 수풀누리에서 선보일 것이라며 남과 북이 하나가 되는 염원을 담은 하나그루’처럼 남녀노소 하나가 되어 행복한 경험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경기 파주시 문산읍 마정리 133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서귀포 치유의숲 산림휴양·치유 명소로 자리매김
1/3
광고